2019.10.20 (일)

종합

[2019 국감] '수퍼갑' 수협, 어업용 기자재 과다한 중개수수료 ‘빈축’

수천만원대 엔진 등 중개하며 5% 커미션 챙겨...공인중개사 수수료의 10배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의원(전북 김제·부안)은 10일 수협중앙회가 ‘어업용 기자재 및 선수물자 공급사업’을 하면서 공급업체로부터 과다한 중개수수료를 요구하는 등 갑질을 해왔다고 지적했다.


‘어업용 기자재 및 선수물자 공급사업’은 어업인들이 개별적으로 어업용 기자재를 구입하려면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을 지불해야하기 때문에 수협이 어업인과 공급업체를 연결해 주며 공동구매를 통해 가격 절감 효과를 내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수협은 공급업체로부터 적게는 3%, 많게는 5%의 중개수수료를 받아가고 있다. 서울시가 책정한 주택의 중개수수료가 0.4~0.6%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면 수협의 중개수수료는 열배나 높다. 

수협이 최근 5년간 어업용 기자재 및 선수물자 공급사업자로부터 받은 금액은 15년 34억원, 16년 44억원, 17년 42억원, 18년 42억원, 올 8월말 현재 25억원 등 무려 187억원이 넘는다.

공동구매를 통해 어민들은 2% 할인을, 제조업체의 평균 이윤은 1.5%임을 감안할 때 수협이 받는 중개수수료 3~5%는 과하다는 지적이다. 업체 관계자들은 수협이 가져가야 할 적정 커미션은 1~2%라는 주장이다.

김 의원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엔진과 감속기를 합치면 최소 6000만원인데 수협이 공급업체로부터 떼어가는 커미션은 무려 300만원이나 된다. 2017년과 2018년 H사의 선외기를 공급하면서 단 2년동안 수협이 챙긴 수수료는 무려 4억3900만원에 달했다.“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번다”는 속담을 수협이 스스로 증명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공급업체에게 수협은 ‘수퍼갑’으로 통했다. 수협으로부터 미운털이 박히면 대금을 늦게 지급 받는데 대금 정산은 평균 3~6개월이 걸린다고 공급업체들은 하소연하고 있다. 최대 8개월가량 걸린 적도 있는데 대금 결제가 늦어져 업체의 경영난은 가중됐다고 한다.

지난해 중개수수료로 걷혀진 38억9000만원은 직원 7명의 인건비로 5억4000만원(13%), 전산운영비로 2억830만원(7%), 판촉비용 등 기타경비로 8억4000만원(21.7%), 회원조합 환원비로 22억5900만원(58%)을 집행했다. 수수료가 실제 어민에게 돌아간 것은 하나도 없다. 급여 등 수협 직원 들을 위해 관리수수료가 사용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 의원은 “수협의‘기자재 표준 물품 공급 계약서’는 과도한 수수료율을 적용하는 등 수협 중심적, 편의적으로 작성됐다”며“과도한 수수료율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정, 신속한 대금정산, 연간 40억원 가량의 관리수수료를 어민 환원 등 전면적인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