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손문기 처장 "식품위생법 통합, 시대 맞는 식품관리체계 추진"

URL복사

"식품 다루는 사람 마음가짐 가장 중요" 식품안전 중요성 강조

'안전한 식품, 건강한 국민, 행복한 사회'...식약처, 식품안전의 날 행사


"식품안전이 중요한 이유는 사람이 식품을 다루기 때문이다."


'제15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차장이 식품안전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손 차장은 13일 더케이호텔(서울시 서초구 소재)에서 열린 식품안전의 날 행사에서 "식품을 매일 두세차례씩 먹고 있고 먹는 음식의 식재료들이 매일매일 신선도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식품을 다루는 사람의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손 차장은 "일상생활에서 자칫 잘 해왔어도 순간 소월할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이 방심을 하든 부당한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서든 그런 부분에 소홀하고 방심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부분이 식품"이라며 "식품안전을 위해서 내일 같이 전국적으로 많은 노력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제품 뿐만 아니라 불량식품을 만든 사람을 집중적으로 관리해 먹는거 가지고 장난치는 사람 시장에서 퇴출 시킬 수 있도록 정부가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정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축산물 가공품이나 일반식품에 흩어져 있던 관리체계를 식품위생법으로 통합하면서 식품 표시법 등 시대에 맞는 관리체계를 추진해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안전한 식품 건강한 우리 행복한 사회라는 이번 행사의 슬로건처럼 우리국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먹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때 까지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부는 올해 국민 건강에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는 중대 위반행위 발생 시 즉시 영업 중단 명령 부과하고 불법행위에 대한 과징금.과태료를 현행의 5~10배로 대폭 상향, 불법으로 취득한 이익 박탈, 불법행위 유인 근절, 위반사항이 개선될 때까지 반복적인 점검 강화 등을 집중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식품안전과 불량식품 근절 등을 위해 노력한 분들에 대한 시상, 식품안전 다짐행사 등이 진행됐다.


식품산업과 사회 발전에 크게 공헌한 한국식품안전협회 이영 이사에게 동탑산업훈장, 경희대학교 이정민 교수에게 근정포장, 한국외식업중앙회 부산시지회 서성철 지회장 등 5명에게 대통령 표창이 수여되는 등 각계 인사 198명에게 훈.포장 및 표창이 수여됐다.


'불량식품 안 만들기, 불량식품 안 사먹기'를 주제로 진행된 불량식품 대국민 UCC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자, '제8회 어린이 식생활안전 포스터·표어 공모전' 초등부와 중등부 최우수상 수상자들을 각각 시상한다.


올해 식품안전 인식주간(5.9.~5.21.)에는 불량식품 근절을 위한 3S 핵심실천계획을 주요 내용을 해 ▲건강걷기대회 ▲식품안전 학술 세미나 ▲식품안전 캠페인 등 국민들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행사들이 진행된다.



관련기사

8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