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식품관리 일원화' 한 목소리

URL복사

국회토론회서 정계·학계 부처간 갈등 심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4대악법 불량식품 척결의 일환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청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 승격한 것에 대해서 식품안전관리관계자들은 자신들의 숙원을 반영한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안전은 식품분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범국가적 안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또 우리나라 식품의 안전관리도 ‘생산수출국’이 아닌 ‘수입국’이라는 인식을 심어줘야 할 과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내 정계·학계 전문가들은 22일 류지영 의원이 주최한 ‘국민건강을 위한 식품안전관리 미래 방향’ 토론회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오제세 보건복지위원장은  “보건복지부와 농림식품부 사이에서 식약청이 식약처로 승격한 것에 대해 업무분담을 놓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며, “목적과 방법에 맞게 업무를 식품관리 일원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윤미 녹색소비자연대 대표는 “농림수산식품부와 식약처의 커뮤니케이션이 명확히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은 큰 문제”라며, “수입식품에 대한 관리방안에 대해 연구하고 식품안전 관련 R&D리스크를 줄이려면 식약처로 승격한 것은 잘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중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팀장 역시 “우리나라처럼 수입식품의 의존도가 높은 국가에서 식약청이 식약처로 승격한 것은 매우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오상석 이화여대 교수도 같은 의견을 냈다. 그는 얼마전 논란이 된 ‘카제인나트륨’을 예로 들며 “허위표시 제품은 광고를 접하는 소비자를 혼란스럽게 하기 때문에 식약처에서 규제대상을 정한다면 식품안전사고를 대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질의한 이문환 서울대교수는 “식품관련 사건·사고가 정부의 잘못보다는 언론의 왜곡된 보도가 큰 몫을 했다”며, “무엇이 문제였는지 짚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식품안전관리를 위한 3가지 방안으로 ▲소비자를 위한 식품안전 교육 ▲식품부 신설 ▲관리의 우선순위 등을 제안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이형주 서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장익경 한국경제TV 국장, 조윤미 녹색소비자연대 대표, 이중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팀장 오성석 이화여대 교수가 토론자로 참석했다.

 


 

관련기사

4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