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믿을 수 없는 농어촌공사의 저수지 안전진단..."육안검사만"

URL복사

안전진단검사 결과 전체 저수지 중 81%는 보수·보강 필요한 C등급 저수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이 12일 피감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공사 관리 저수지 3400개소 중 81%인(1940개소)의 안전문제를 확인하고, 2000여개의 저수지는 육안검사만으로 안전진단이 실시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현재 저수량이 30만톤 이상인 1종 저수지(1400여개)만이 정밀안전진단을 의무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그 외 2000여개 저수지는 육안검사만으로 안전진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3400개 저수지 중 내구연한(70년)을 초과한 저수지가 전체 45%(1528개소)가량이며 안전진단 결과 안전이 우려되어 보수·보강이 필요한 C등급이하 저수지가 전체 저수지의 81%(1940개소)가량이다. 


특히 올해 7~8월 홍수피해 저수지 18곳 중 7곳은 안전한 B등급 저수지였으며 1곳은 보강공사가 완료된 저수지였던 것으로 확인돼 농어촌공사의 저수지 정밀안전진단의 신뢰성에 의구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승남 의원은 “저수지 시설 전반이 상태가 좋지 못해 저수지 하류 지역의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면서 “저수량이 적은 저수지라 할지라도, 제방이 붕괴되면 인명 및 재산피해를 일으킬 수 있어, 정말안전진단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