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어민이 1800원에 판 고등어, 소비자는 7800원에 사먹는다

URL복사

이원택 의원, 수산물 산지가격과 소비자가격 최대 4배 차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내 주요 수산물 유통비용률은 지난해 평균 52%, 넙치와 고등어는 70%가 유통비용으로 소비자가 사 먹는 가격의 절반 이상이 유통비용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전북 김제‧부안)이 22일 해양수산부와 수협중앙회로부터 국정감사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한 결과, 국내 주요 수산물 유통비용률은 지난해 평균 52%로 나타났으며 최근 5년간 고등어의 산지가격과 소비자가격의 차이가 최대 4배 차이로 나타났다.


이처럼 수산물의 유통비용이 높은 이유는 수산물 유통경로가 다양하고 단계가 복잡하기 때문이다. 수산물 유통단계는 생산자, 수협위판장, 중도매인, 소비지도매시장·수협공판장, 소비지중도매인, 소매상을 거쳐서 소비자에게 도달하는 최대 6단계 구조이다.


이 의원은 “수산물의 유통구조를 개선하지 않으면 수산업의 미래는 없다. 이런 구조가 지속된다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외면을 받을 것”이라며“수협이 유통단계를 줄이고 유통비용을 낮추는 강도 높은 혁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 “우리나라 수산물 생산량의 62%를 차지하는 양식수산물 대부분이 비계통출하이며, 개인간 사매매로 인한 식품위생과 안전성 문제, 거래량과 거래가격의 불투명성 등 많은 문제가 야기된다”면서 “비계통출하 수산물이 점차적으로 공공영역에서 유통될 수 있도록 수협의 역할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