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친환경 농산물, 대형마트에서 비싼 이유 왜...유통비용 2배 이상 비싸

URL복사

최인호 의원, "소비자 가격 높지만 오히려 생산자에게 돌아가는 몫은 적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형유통업체를 통해 판매되는 친환경 농산물의 유통비용이 다른 유통채널보다 과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형유통업체에서 판매된 친환경 딸기의 유통비용은 소비자가격의 59%에 해당했다. 

  
친환경딸기의 전체 평균 소비자가격은 kg당 1만5888원으로 생산자에게 돌아가는 몫은 9209원(58%), 유통가격은 6679원(42%)이었다. 친환경 딸기의 평균 소비자 가격 대비 평균 유통비용 비율은 42%로 일반 딸기 41.1%로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친환경 딸기를 유통채널별로 살펴보면 대형유통업체가 59%로 가장 높았고 도매시장 48%, 친환경전문점 40%, 학교급식 27%순이었다. 대형유통업체의 유통가격은 학교급식보다 32%p 높은 수준이었다. 


심지어 대형유통업체에서 유통되는 친환경 딸기는 일반 딸기보다 소비자 가격이 1.4배나 높지만, 생산자에게 돌아가는 몫은 일반딸기보다 254원 적었다. 

  
지난해 aT의 실태조사 대상 품목인 감자, 고구마, 오이, 양파, 쌀 등도 대형유통업체 유통비용이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다. 친환경 감자는 57%, 고구마는 55%, 오이는 54%, 양파 54%였다. (첨부자료 참조)

  
최 의원은 “친환경 농산물의 판로가 한정되어 있어 농가가 학교급식이나 대형유통업체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구조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모바일 농산물 시장이 급성장 하고 있는 만큼 온라인 직판매를 확대하는 등 다양한 판로가 개척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