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농축협 조합원 고령화 심화...60세 이상이 71.9%

URL복사

최근 5년 새 농축협 조합원 19만 3000여 명 감소
어기구 의원 “청년 조합원 유입 방안 마련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60세 이상 농축협 조합원의 비율이 71.9%에 달하는 등 농촌을 근간에 둔 ‘농협’내 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농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2019년 기준 농축협 조합원 209만 7760명 중 150만 8765명이 60세 이상 조합원으로 전체 조합원 중 71.9%를 차지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70세 이상 조합원이 81만 9509명으로 전체 조합원의 39.1%에 달했다. 반면, 40세 미만 ‘청년 조합원’은 3만4815명으로 전체 조합원의 1.7%에 불과했다.


지역별 60세 이상 조합원 비율은 △부산지역본부가 75.5%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대구지역본부 74.5%, △충남지역본부 74.2%, △인천지역본부 74.1%로 고령조합원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어 의원은 “조합원 고령화 현상은 농협의 지속가능성 문제와 연결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젊은 농업인 등 청년 조합원을 유입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