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수협 바다마트, 최근 5년간 영업손실 105억원

URL복사

어기구 의원 “국내산 수산물 판로 확대 및 소비촉진 통해 바다마트 사업 목적에 충실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소매 유통·판매사업을 통해 국내산 수산물 소비촉진 및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진 ‘수협 바다마트’의 영업실적이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수입산 수산물 판매량은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수협)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바다마트 당기순손익은 2018년을 제외하고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수협유통의 바다마트는 △2015년 13억 2300만원, △2016년 28억 5100만원, △2017년 34억 6000원으로 지속적인 영업손실을 보였으나 △2018년 1억 8700만 원의 영업이익을 보이며 흑자 전환됐다. 


그러나 △2019년 31억 4200만 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하며 1년 만에 다시 적자로 전환됐다.


최근 5년간 누적 영업손실은 105억 8900만원에 달했다. 


특히 2019년 16개소 점포의 43.8%에 해당하는 7개소 점포에서 적자가 발생했다. 전체 점포 대비 적자 점포 비중은 2016년 66.7%에서 2018년도 33.3%로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2019년 43.8%로 다시 상승하며 전년도 대비 약 10%p 증가했다.


또한 바다마트 운영 점포 수는 △2015년 24개소, △2016년 24개소, △2017년 22개소, △2018년 18개소, △2019년 16개소로 잇따라 감소하고 있다.


한편, 바다마트의 ‘수입산 수산물 판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수입산 수산물 판매 비율은 2015년 2.4%에서 2019년 6.4%로, 최근 5년 새 약 2.7배 증가했다. 금액으로는 2015년 대비 73.2% 증가해 11억 3600만 원에 달했다. 


어 의원은 “수협의 바다마트가 매출을 올리는 데 급급해 수입 수산물 판매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고 지적하며 “국산 수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판로 확대를 통해 흑자 전환 대책 마련 등 바다마트 사업 목적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꽃게랑, 오뚜기와 콜라보레이션... 라면으로 재탄생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와 오뚜기가 손을 잡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다. 빙그레의 스낵제품인 꽃게랑은 오뚜기가 라면으로 만들고 오뚜기의 라면제품인 참깨라면은 빙그레가 스낵으로 만들어 내놓는 것이다. 식품업계에서 패션, 생활용품 등 이종업계와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미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마케팅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식품업계 내에 동종업계 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콜라보 제품은 양사의 대표 제품이 만난 만큼 각 제품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꽃게랑면은 꽃게랑 스낵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기본 분말스프에 외에 비법스프를 추가했다. 또한 꽃게랑 스낵을 상징하는 꽃게모양의 어묵후레이크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참깨라면타임은 오뚜기의 참깨라면과 빙그레의 야채타임이 콜라보한 제품이다. 참깨라면 특유의 매콤하고 고소한 맛을 시즈닝했다. 디핑스낵의 원조 격인 야채타임답게 참깨라면타임 전용 디핑소스도 개발했다. 할라피뇨와 케첩, 마요네스를 사용해 만든 할라피뇨 케요네스는 참깨라면타임의 맛을 더욱 살리는 역할을 한다. 디핑소스 역시 오뚜기에서 납품 받아 사용해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더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