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aT, 매취사업 미수채권 127억원 넘어서

김선교 의원 "대책회의 조차 1년넘게 없어, 회수의지 있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이 2012년 10월~2015년 11월까지 약 3년간 진행했던 매취사업의 미수채권이 2020년 6월현재 이자 포함 127억원을 넘어서고 있지만, 정작 aT에서는 최근 1년이 넘도록 이와관련해 대책회의조차 열지 않아 사실상 회수를 포기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여주·양평)에 따르면, 약 3년여간의 기간 발생한 미수채권은 당초 약 124.6억이었다. 


그러나 2020년 현재 회수된 미회수된 원금 약75.5억원에 이자가 약 51.7억원이 발생해 미수채권은 총 127억원을 넘어서고 있다.


이 미수채권과 관련해 aT는 3건의 채무자 부동산을 압류한 상태이지만 낙찰가와 후순위채권 여부를 감안하면 합쳐서 10억원 이상을 회수하기 힘든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적어도 100억원~110억원 이상이 회수가 힘들어질 전망이다. 


그럼에도 aT는 이와 관련한 대책회의가 지난 19년 6월에 열린 것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개최되지 않고 있다. 사실상 미수채권을 포기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이에 김 의원은 “과연 저 100억원이 넘는 돈이 개인 재산이면 그렇게 소극적으로 대처할까 의심된다”며, “미수채권에 대한 회수를 어떻게 할 것인지 적극적인 대책을 하루빨리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7월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배스킨라빈스가 하와이 소재의 마카다미아 전문 브랜드 ‘마우나로아’와 협업해 7월 이달의 맛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을 출시한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은 고소한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과 달콤한 카라멜 아이스크림의 두 가지 플레이버에 견과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토핑을 쏙쏙 넣은 후, 카라멜 리본을 둘러 바삭한 식감과 깊은 풍미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입 안 가득 부드럽고 진한 달콤함과 특유의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어 마치 하와이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달의 음료로는 고소한 마카다미아 맛 블라스트에 부드럽고 풍부한 향의 카라멜 드리즐을 더한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블라스트’를 선보인다. 허니 로스티드 맛 마카다미아 한 봉을 토핑으로 통째로 올려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풍미가 특징이다. 이와 함께,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아이스크림’에 초콜릿 코팅을 입힌 볼 형태의 디저트 ‘아이스 마우나로아 마카다미아 볼’도 7월 중순부터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배스킨라빈스는 포켓몬스터를 적용한 제품들의 인기에 힘입어 ‘팽도리’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한다. 시원 상큼한 밀크와 소다 맛 아이스크림에 팝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