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aT, 매취사업 미수채권 127억원 넘어서

URL복사

김선교 의원 "대책회의 조차 1년넘게 없어, 회수의지 있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이 2012년 10월~2015년 11월까지 약 3년간 진행했던 매취사업의 미수채권이 2020년 6월현재 이자 포함 127억원을 넘어서고 있지만, 정작 aT에서는 최근 1년이 넘도록 이와관련해 대책회의조차 열지 않아 사실상 회수를 포기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여주·양평)에 따르면, 약 3년여간의 기간 발생한 미수채권은 당초 약 124.6억이었다. 


그러나 2020년 현재 회수된 미회수된 원금 약75.5억원에 이자가 약 51.7억원이 발생해 미수채권은 총 127억원을 넘어서고 있다.


이 미수채권과 관련해 aT는 3건의 채무자 부동산을 압류한 상태이지만 낙찰가와 후순위채권 여부를 감안하면 합쳐서 10억원 이상을 회수하기 힘든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적어도 100억원~110억원 이상이 회수가 힘들어질 전망이다. 


그럼에도 aT는 이와 관련한 대책회의가 지난 19년 6월에 열린 것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개최되지 않고 있다. 사실상 미수채권을 포기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이에 김 의원은 “과연 저 100억원이 넘는 돈이 개인 재산이면 그렇게 소극적으로 대처할까 의심된다”며, “미수채권에 대한 회수를 어떻게 할 것인지 적극적인 대책을 하루빨리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