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국제식품박람회에 470억원 쓰고도 사업 성과 분석도 안하는 aT

URL복사

이원택 의원, 박람회 참가 업체들의 실제 수출계약 여부 파악 등 성과 분석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최근 5년간 470억원의 예산을 사용한 국제식품박람회 지원사업이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국제식품박람회를 통해 농식품 수출업체의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있는데, 박람회 참여 업체들의 계약실적 등은 파악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식품박람회는 해외에서 개최되는 박람회 참가를 통해 우리 농식품 수출업체의 신규 해외바이어, 거래선 발굴 및 판로 개척을 목적으로 한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276회 국제식품박람회 지원사업을 진행했다. 2015년도에는 46회 1071업체가 참여했고, 2016년도 56회 1298개 업체, 2017년 57회 1279업체, 2018년 58회 1324업체, 2019년 59회 1168개 업체가 참가해 최근 5년간 총 6140개 업체가 국제식품박람회 지원사업을 통해 해외 바이어를 만났다.


그러나 6,140개 업체가 수출을 진행했는지는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한편 타 기관에서도 박람회 지원사업을 통해 국내 업체들이 해외바이어를 통해 수출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한국임업진흥원의 경우 현장 계약에서부터 6개월후 계약 실적까지 파악해 업체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한국에너지공단,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도 마찬가지로 지원하고 있다. 


이원택 의원은“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박람회 참가업체들의 수출계약 여부를 철저히 파악해 우리 업체들이 수출을 많이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은 “농식품 업체들의 수출실적은 곧 우리 농가의 소득과 직결된다고 밝히며, 우리 농산물이 해외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원F&B, 바삭한 토핑 더한 식사대용 요거트 ‘덴마크 요거밀’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의 프리미엄 유가공 브랜드 ‘덴마크’가 식사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토핑 요거트 ‘덴마크 요거밀 왕초코링, 왕초코볼, 카카오 그래놀라’ 등 3종을 출시했다. ‘덴마크 요거밀’ 3종은 용기가 두 칸으로 분리돼 한 쪽에는 부드러운 플레인 요거트가 들어있고다른 쪽에는 바삭한 토핑이 담겨있어 두 가지를 섞어 먹을 수 있도록 만든 토핑 요거트다. 요거트와 토핑을 쉽게 섞을 수 있도록 반으로 접히는 플립형(flip) 용기에 담았다. ‘덴마크 요거밀’ 3종은 각각 다크초코가 들어간 왕초코링, 유산균볼을 넣은 왕초코볼, 귀리로 만든 카카오 그래놀라 등이 넉넉하게 담겨 간식은 물론 식사대용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농후발효유 제품으로 유산균이 일반 발효유의 기준치보다 10배 많이 들어있어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동원F&B는 2018년 요거트에 각종 통곡물을 넣어 만든 ‘덴마크 요거밀’을 출시하며 식사대용 요거트 시장의 리딩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5월에는 요거트에 과일과 채소를 넣은 ‘덴마크 요거샐러드’를 선보였으며, 이번 토핑 요거트 신제품을 통해 식사대용 요거트 라인업을 확대했다. 동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