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수천억 혈세 들여 연구개발 생산 농작물, 최근 5년간 314톤 폐기

URL복사

어기구 의원, "수기 장부로 관리...정확한 현황 파악 어려워"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촌진흥청이 연구개발을 통해 생산한 농작물의 관리가 총체적으로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농촌진흥청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농촌진흥청에서 농작물 연구개발과 관련해 총 3998개 과제가 있었으며 투입된 예산은 8552억원에 이르렀다. 연간 1700억원의 예산이 농작물 연구개발에 투입된 것이다.


이렇게 막대한 국민세금을 투입한 연구개발의 부산물인 농작물은 지난 5년간 총 85종, 4318톤, 169만여본이 생산됐고 화훼를 제외한 농작물 중 314톤 가량이 관리부실 등으로 폐기됐다.

  
폐기된 농작물은 원예특작과학원이 166.75톤으로 가장 많았으며 식량과학원 124.2톤, 농업과학원 22.96톤으로 나타났다. 작목별로는 감자가 89.7톤으로 폐기량이 가장 많았고 그 뒤를 감귤(87.8톤), 양파(31톤)가 이었다.


심지어 농촌진흥청의 연구개발 생산물 관리방식은 수기식 대장이었다. 


어 의원실이 농촌진흥청을 통해 확보한 자료에 의하면 연구개발 결과로 생산된 농작물들은 전혀 전산화가 돼 있지 않았다. 출납을 기록하는 수기식 생산물 관리대장을 통해 산발적으로 전국에 산재된 농촌진흥청의 창고에서 관리되고 있었다. 


어 의원은 “막대한 국민세금이 투입된 연구개발 과정에서 산출되는 농작물 관리가 매우 미흡하다”며, “연구개발로 생산된 농작물을 방치하거나 유실시키지 말고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들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이사 전창원)가 붕어싸만코 브랜드를 활용한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을 출시하며 냉동 디저트 시장에 도전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에어프라이어에 뜨겁게 데워먹는 냉동 디저트 붕어빵으로 팥, 초코 2종으로 출시되었다. 기존 붕어싸만코 제품의 특징인 붕어 모양을 그대로 구현하여 소비자들에게 새로움과 재미를 선사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시중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향후 온라인으로도 판매 채널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콕족이 증가함에 따라 냉동 디저트 시장이 더욱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빙그레 담당자의 설명이다. 한편, 빙그레의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붕어싸만코도 지속적인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빙그레는 최근 신제품 ‘흑임자 붕어싸만코’를 출시했다. 겉면 과자와 믹스에 흑임자를 첨가하여 어두운 색을 띄고 있으며, 흑임자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또한 최근 식품의 단백질 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흑붕어싸만코는 프로틴을 함유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흑임자 붕어싸만코는 텔런트 줄리엔강을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빙그레 마케팅 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