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지역소식

고양시, 건강기능식품 '떳다방' 속지마세요

60세 이상 시니어감시단 허위 과대광고 홍보활동 나서



경기 고양시(시장 최성)는 21일 노인 대상으로 건강기능식품을 만병통치약인양 허위로 판매하는 이른바 ‘떴다방’ 피해 방지를 위해 시니어감시단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평소 식품위생에 관심이 많고 전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60세 이상 어르신 17명(남11명, 여6명)으로 구성된 시니어감시단은 2인1조 7개 반으로 편성·운영되며 경로당 등을 순회 방문해 동료 어르신들이 허위 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홍보활동을 실시한다.
 
 
특히, 무료로 선물과 상품권을 나눠주거나 식사, 공연, 관광 등을 시켜준다고 현혹하며 건강기능식품이 질병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속여 판매하는 일명 ‘떴다방’ 영업 행위에 대한 정보수집 활동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고양시 위생정책과 관계자는 “떴다방에서 판매하는 식품이나 건강기능식품은 특정 질병을 치료하는 의약품이 아니므로 허위 과대광고에 현혹돼 상품을 구입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