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바이오.건식

건강기능식품협회 신임 회장에 권석형 노바렉스 대표

"건강기능식품 산업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올릴 것"

판교 사옥서 제 27차 정기총회 열고 신임 협회장 공표
회장.상근부회장 임기 3년, 1회 한해 연임 정관 개정

 

신임 건강기능식품협회 회장에 노바렉스 권석형 대표이사가 선출됐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는 25일 판교에 위치한 협회 사옥에서 열린 제 27차 정기총회에서 노바렉스 권석형 대표를 제 12대 협회장으로 선임했다.


권 협회장은 중앙대학교 약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약학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건강기능식품산업에 종사하며 노바렉스 대표이사와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부회장을 역임해왔다.


특히 권 협회장은 건강기능식품의 특성과 유용성 분야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로 학문적 성과를 이뤘을 뿐 아니라, 노바렉스 경영자로서 국내 최다 개별인정원료를 보유하는 등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을 갖췄다는 점에서 협회장에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권 협회장은 “20년 넘게 건강기능식품제조업에 종사해오면서 연구개발과 품질관리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협력업체들과 동반성장을 도모해야만 비로소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몸소 깨달았다"면서 "중요한 시기인 만큼 이 자리에 대한 책임감이 막중하지만 무엇보다도 협회와 회원사 간 협력을 이끌어 내어 건강기능식품 산업을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올리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국내 우수 건강기능식품들이 다양한 해외국가에서도 경쟁력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회장과 상근부회장의 임기는 3년, 1회에 한해 연임하는 내용의 정관 개정안을 의결했다. 기존 정관에는 회장 등의 임기를 명시하고 있지만 '연임할 수 있다'는 조항만 있어 사실상 임기의 제한이 없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회장과 부회장, 이사의 임기는 3년,  감사의 임기는 2년이다. 다만, 회장 및 상근부회장은 1회에 한해 연임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는 식약처 건강기능식품정책과 김솔 과장과 유니베라, 풀무원건강생활, 한국인삼공사 등 회원사 관계자 약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에스더포뮬러 여에스더 대표, 파미니티 이지원 이사 등 6명은 건강기능식품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상을 수상했고 협회장상에는 한국허벌라이프 박영완 이사, 마임 석은호 부장 등 8명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는 1988년 건강기능식품산업의 발전과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정책위원회・유통선진화위원회・홍보위원회 등 각종 분과위원회 운영을 통해 건강기능식품의 안전성 확보 및 품질향상, 건전한 유통판매를 도모한다. 또 정책연구 및 제도개선 건의, 표시광고 사전심의와 건강기능식품 영업자 법정교육 같은 정부위탁사업, 건강기능식품 대국민 홍보활동 등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