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마사회 가짜 일자리?! 정규직 전환자 5000여명 중 40%가 퇴사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지난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일제히 추진된 정규직화 정책이 부작용을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보령․서천)이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1월 1일 정규직으로 전환된 경마지원직은 모두 5496명에 달했다.


이는 전체 공공기관을 통틀어도 유례가 없는 규모로 마사회는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정규직 전환 대표 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 5000여명 중 지난달까지 퇴사한 사람이 2119명으로 전체의 38.6%에 이른다. 절반 이상이 6개월 내에 그만뒀고 1년 이내로 보면 1475명이 그만둬 퇴사자의 70%에 해당됐다.

 
이러다보니 마사회가 지난해 만든 가짜일자리 때문에 공공기관 중 정규직 퇴사율 1위라는 오명을 쓰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마사회가 정규직화한 경마지원직은 1주일에 하루 또는 이틀간 일하며 경마공원 객장을 정리하거나 안내하는 것이 주 업무이다.


지난해 정규직전환 이전에도 매년 총원의 40% 이상이 그만뒀고 2018년에는 퇴사율이 48%에 이르기도 했다.

 
지난 9월까지 새롭게 채용된 경마지원직 직원은 총 2822명으로 700여명의 자리는 두 번 이상 교체된 것을 의미한다.


김 의원은 “경마지원직 내에서도 업무의 특성에 따라 지속적인 업무가 있는가 하면 절반 정도는 수개월 일하다가 마는 알바 자리에 해당한다"며 "마구잡이로 정규직 수만 늘릴 것이 아니라 선별적으로 직군을 다양화해서 그에 맞는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