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강석진 의원, "비육우 경영안정제도 도입 적극 검토해야"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강석진 의원(경남산청·함양·거창·합천군)은 18일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한우의 경영안정 제도 마련과 필요성을 주장했다.


강 의원은 “쌀과 함께 농업 2대 작목인 한우 농가의 경영안정 대책 필요하다. 맛과 기능면에서 세계최고 유전자원이면서 한미 FTA 최대 희생양이었던 한우의 보존, 발전 대책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 의원은 “한우는 독특한 유전자원이자 9만 농가와 17만 연관산업 종사자가 있는 대한민국이 지켜야할 농업의 2대 품목이다. 이에따라 한우농가의 경영안정 제도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한우산업은 국제 곡물가격 등 외부 요인과 사육 변동성에 의한 경영 리스크가 매우 크며, 대부분 농가가 고령으로 산업기반 유지에 어려움이 있다. 현재 고령농 (65세이상 농가 44.7%) 은퇴시, 규모화 대응만으로 한우산업이 한계에 봉착했다. 또한 가격과 사육두수 관련 주기변동이 뚜렷하고 진폭이 매우 크며, 최근 사육두수 증가로 가격폭락에 대한 사육농가 심리불안 확산중이라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강 의원은 “비육소의 선진국이라 할 수 있는 일본의 경우 가격안정을 위해 비육가격안정제, 지육가경안정제 등등을 설치하고 있어 농가들이 안정된 산업을 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도 한우의 가치와 한우만 내준 한미 FTA 보상, 농가소득 안정을 위해 비육우경영안정제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장관은 2018년 덴마크․네덜란드 쇠고기 수입위생조건 공청회에서 한우산업 발전대책 마련 방침을 표명하기도 했다. 이제는 비육우경영안정제를 도입해야 할 필요성 적극 검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100% 과즙을 담은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우유 ‘아침에주스’는 냉장주스 시장점유율 1위 프리미엄 과채주스 브랜드로 1993년 출시 이후 꾸준히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제품이다. 이번 신제품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은 과일계의 ‘루비’로 불리는 타트체리와 석류, 자몽을 블렌딩한 과즙 100% 프리미엄 주스다. 특히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알려진 ‘몽모랑시 타트체리’가 과즙으로 20% 함유되어 있으며, 텁텁하고 신맛이 강한 타트체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원료 본연의 풍미를 살려 블렌딩한 제품이다. 무엇보다도 설탕이나 합성향료 등을 일체 첨가하지 않아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이 냉장 상태로 유지되는 ‘콜드체인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용 음료브랜드팀장은 “최근 건강, 웰빙에 대한 관심 증가로 상온주스보다 과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냉장주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라인업을 강화하고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