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제 역할 못하는 '농협몰', 쿠팡 떠나니 매출 반토막

URL복사

정운천 의원, 작년 126억 적자 내고도 매년 판매 관리비.인건비는 계속 증가
사이버쇼핑 농수산물 거래액 중 농협몰 차지 비중 2015년 4.4%서 2019년 0.9%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이 운영하는 온라인쇼핑 농협몰이 계속된 적자 속에서도 판매관리비와 인건비는 매년 증가하는 등 사업개선 없이 방만하게 운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이 농협중앙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협몰은 2015년 28억 원의 영업적자가 2018년 126억 원으로 4.5배 늘어나는 동안 판매 관리비는 84억 원에서 311억 원으로, 인건비는 24억 원에서 48억 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농협몰의 최근 5년간 매출액을 살펴보면 2015년 1299억 원에서 2018년 1832억 원으로 조금씩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온라인쇼핑의 선두주자인 쿠팡과 제휴사업 때문에 늘어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15년 농협몰 사업 중 쿠팡의 비중이 3.7%에 불과했지만 2018년에는 46.6%까지 올라 간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의 제휴사업을 제외하면 농협몰은 그동안 1000억 원 내외의 매출을 보이며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또한 사이버쇼핑에서 농수산물 거래액은 2015년 1조 4341억 원에서 2018년 2조 9493억 원으로 2배 이상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지만 농협몰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3%대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경우 쿠팡과 제휴가 끝나 매출액이 급감하면서 전체 농수산물 사이버쇼핑 중 농협몰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쿠팡과 계약을 해지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수료 부분에 있어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운천 의원은 “농협몰의 존재이유는 새로운 유통시장 판로 개척을 통해 우리 농산물을 더 많이 파는 것이 목적이지만, 지금까지 경영실적을 보면 그러한 노력을 찾을 수가 없다”고 지적하고, “농협이 온라인 쇼핑의 유통시장 흐름에 제때 대응하지 못해 농산물 판매 대표 조직이라는 상징성이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농협몰이 농산물의 ‘쿠팡’으로 자리 잡을 자신이 없다면, 수수료를 더 인하해서라도 쿠팡을 통해 우리 농민들의 농산물을 더 많이 팔 수 있도록 농협몰이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동인비, 클렌징 라인 4종 선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프리미엄 홍삼 화장품 브랜드 동인비가 엄선된 홍삼 성분을 담아 메이크업과 노폐물 제거는 물론, 피부를 건강하게 가꿔주는 새로운 클렌징 라인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클렌징 라인은 천연 사포닌 세정 성분으로 부드럽지만 강력한 딥 클렌징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동인비의 독자성분인 ‘진세노클리어쉴드™’는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환경에 예민해진 피부를 케어해주고, 피부 영양과 유수분 밸런스에 도움을 주는 ‘홍삼초’ 성분으로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준다. 동인비 클렌징 라인은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 ‘마이크로 클렌징 폼’,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 ‘소프트 필링 젤' 총 4종으로 구성돼 있다. 1차 세안 단계의 대표 제품인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은 6년근 프리미엄 홍삼 오일을 함유해 피부에 풍부한 영양과 보습감을 더해주고, 오일 하나로 미세먼지와 블랙헤드까지 클렌징하는 강력한 세정력을 갖췄다. 2차 세안 단계의 ‘마이크로 클렌징 폼’은 사포닌 성분이 함유된 촘촘하고 부드러운 거품이 모공과 피지, 초미세먼지까지 깨끗하게 케어하는 클렌저로, 당김 없이 산뜻한 사용감을 선사한다.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