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산 닭만 판다던 '하림' 거짓말

URL복사

계열사 HK상사 내세워 수입 닭고기 대량 유통.판매
매년 계열화 양계농가 보험금 수억 챙긴 의혹 제기

자사의 닭고기 제품은 모두 국내산 닭고기라고 광고해왔던 하림이 수입산 닭고기를 판매한 사실이 드러났다.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김영록 의원은 5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농림수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하림이 자사의 상표가 붙은 모든 제품은 국내산이라고 광고했지만 하림에서 나온 닭 가슴살 통조림의 경우 뒤에 나와있는 성분표시를 봤을 때 하림 측 주장과는 달리 수입산 닭 가슴살의 함유량이 80%로 나와 있다”고 밝혔다.

또 지난 2010년 수입산 닭을 유통하고 있는 HK상사가 김홍국 하림 회장이 세운 위장계열사란 의혹에 대한 비판도 제기했다.

하림이 HK상사를 내세워 수입 닭고기를 대량 유통시키고 가공제품을 만들어 판매해 국내 양계업계에 큰 피해를 입혔다는 것이다. 이에 최근 양계농민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김 대표는 지난해 국정감사에도 증인으로 출석해 “대량물량을 수입해 가지고 국내 닭값을 떨어뜨린다면 시장을 가장 많이 점유하고 있는 저희로서 스스로 저희를 죽이는 그런 역할을 하지 않겠다”라고 말하며 닭고기 수입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바 있다.

김 의원은 하림이 국내 최대 육가공업체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계열화 양계농가들을 가축재해보험에 강제 가입시킨 뒤 수익자를 자사로 지정해 매년 수억원의 보험금을 챙겨왔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하림은 사료와 병아리 외상판매 때문에 보험 수익자를 증권자(하림)로 설정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년간 782억원의 자금을 지원받으며 성장한 하림이 국내 양계 농가에 부당한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며 “농림수산식품부의 구체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규용 농식품부 장관은 "축산계열화 산업에 대한 법률을 내년 6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라며 "농식품부 내에 분쟁조정위원회를 설치해 이번 하림 사건과 같은 분쟁이 생길 시 즉각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솥, 지구 맑음 프로젝트 일환 ‘착!한솥 수저세트’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시락 프랜차이즈 한솥이 다회용 1인 수저세트인 '착!한솥 수저세트'를 수량한정으로 출시한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환경보호를 위한 한솥의 지구 맑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구 맑음 프로젝트는 ESG 경영 방침 아래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고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은 늘려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한솥의 친환경 캠페인이다. 지난 4월에는 500ml 투명 폐페트병 약 6만 4천개를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한 바 있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최고급 스테인리스 소재인 304 스테인리스 스틸을 적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내구성과 내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고 냄새가 배거나 변색의 우려가 없다. 식기 세척기 사용도 가능하다. 튼튼하고 안전한 소재는 물론 편리함도 고려했다. 국물 등의 한식을 먹기 좋은 사이즈와 적당한 깊이감을 갖춘 것은 물론 무게 밸런스를 맞춘 설계로 손에 무리가 가지 않고 자연스럽게 쥘 수 있어 편안한 식사를 돕는다. 수저세트는 케이스 안에 내장되어 보관과 이동에 편리하고 위생적이다. 디자인은 한솥 로고를 입혀 심플하게 제작됐다. 라이트베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