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푸드TV

김춘진 위원장, "'가짜 백수오' 사태 식약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해"


김춘진 보건복지위원장은 최근 '가짜 백수오' 논란에 대해 "이번 논란의 책임은 단순히 한 기업에게만 국한되지 않는다"며 "식품위해성 논란이 있을 때마다 “보다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사후처리에 급급했던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그 책임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6일 오전 10시 김춘진 보건복지위원장은 국회에서 진행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로부터 '가짜 백수오' 사태에 대한 현안보고 모두 발언을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해내지 못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이상 존폐의 위기에 놓일 수밖에 없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각심을 지니고 위기를 곧 기회로 여겨, 이번 사건을 최초의 단계에서부터 철저히 재검증함으로써 식품안전 전담기구로서의 역할 중 무엇이 부족했는지 면밀히 살펴보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춘진 의원장은 "박근혜 정부는 출범 이전부터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해 불량식품을 ‘4대악’ 중 하나로 규정하고 강력한 척결의지를 내비췄으며 출범 이후에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식품의약품안전청을 법률 제․개정 권한을 가진 국무총리실 산하의 독립된 ‘처’로 격상시켰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의약품 안전관리체계의 구축 및 운영을 전담하는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왔으나, 이번 논란을 통해 국민들은 과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높아진 기관의 위상에 걸맞은 전문성을 갖추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안전을 넘어 안심을 확보하겠다”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부실한 행정 처리는 국민의 불안을 잠재우지도, 관련업계의 경제적 손실을 막지도 못했다"며 "향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직무분석을 통한 조직개편, 인적자원의 재교육, 예산의 재분배 등, 내부로부터의 개혁에 관한 계획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백수오 논란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해외사례의 분석과 다각화된 대안이 담긴 보고서를 준비해 국정감사 전까지 상임위에 제출 및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