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춘진 위원장, "'가짜 백수오' 사태 식약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해"

URL복사


김춘진 보건복지위원장은 최근 '가짜 백수오' 논란에 대해 "이번 논란의 책임은 단순히 한 기업에게만 국한되지 않는다"며 "식품위해성 논란이 있을 때마다 “보다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사후처리에 급급했던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그 책임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6일 오전 10시 김춘진 보건복지위원장은 국회에서 진행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로부터 '가짜 백수오' 사태에 대한 현안보고 모두 발언을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해내지 못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이상 존폐의 위기에 놓일 수밖에 없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각심을 지니고 위기를 곧 기회로 여겨, 이번 사건을 최초의 단계에서부터 철저히 재검증함으로써 식품안전 전담기구로서의 역할 중 무엇이 부족했는지 면밀히 살펴보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춘진 의원장은 "박근혜 정부는 출범 이전부터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해 불량식품을 ‘4대악’ 중 하나로 규정하고 강력한 척결의지를 내비췄으며 출범 이후에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식품의약품안전청을 법률 제․개정 권한을 가진 국무총리실 산하의 독립된 ‘처’로 격상시켰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의약품 안전관리체계의 구축 및 운영을 전담하는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왔으나, 이번 논란을 통해 국민들은 과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높아진 기관의 위상에 걸맞은 전문성을 갖추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안전을 넘어 안심을 확보하겠다”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부실한 행정 처리는 국민의 불안을 잠재우지도, 관련업계의 경제적 손실을 막지도 못했다"며 "향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직무분석을 통한 조직개편, 인적자원의 재교육, 예산의 재분배 등, 내부로부터의 개혁에 관한 계획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백수오 논란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해외사례의 분석과 다각화된 대안이 담긴 보고서를 준비해 국정감사 전까지 상임위에 제출 및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식품, 미국 시장 타겟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식품은 미국 현지 시장을 타겟으로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을 반영해 선보이는 수출용 불닭 신제품으로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하바네로고추, 라임을 활용한 매콤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삼양식품의 이번 제품은 매운 음식을 선호하는 히스패닉 계열의 소비자들과 색다른 매운맛을 선호하는 아시안을 타겟으로 했다. 또한 KMF 할랄 인증을 받아 무슬림 소비자뿐 아니라 미국 현지에서 할랄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에게도 어필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간편한 조리를 선호하는 미국인의 특성을 반영해 물을 버리지 않는 조리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신제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BTS 콘서트에서도 많은 미국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제품”이라며 “미국 내에서 K-SPICY 열풍을 이끌고 있는 불닭브랜드의를 통해 미국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양식품은 오는 하반기 동남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수출 전용 불닭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삼양식품은 해외시장 확대에 발맞춰 현지 맞춤형 제품을 꾸준히 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