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식품

SPC그룹, 식품안전에 앞장선다

허영인 회장, 품질안전과 식문화 정착

박근혜 정부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에 대해 SPC그룹이 '식품안전경영'을 선포했다.

28일 SPC그룹은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계열사 임원과 협력사 대표가 모인 가운데 '식품안전윤리경영 선포식'을 가졌다.

 

이번 선포는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품질 경영철학과 안전한 식품 문화 정착에 앞장서고 박근혜 정부의 안전한 먹을거리 정책에 적극 호응하기 위해 기획됐다.

 

허영인 회장은 경영 회의에서 "식품에서 제품의 맛과 품질이 기본이며, 식품안전이 최우선 되어야 한다"며 "고객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SPC그럽 임직원, 가맹점, 협력업체가 협력해 식품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이에 SPC그룹은 식품안전경영을 위해 그룹 임직원과 가맹점 종사자들의 식품안전 관리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협력을 위한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했다.

 

 

자체 SPC그룹 식품안전평가에 우수한 점수를 받은 가맹점을 '클린샵(Clean shop)'으로 선정, 인증패 수여와 포상을 한다. 임직원의 업무성과관리(KPI)에 식품안전 항목을 포함시켜 우수한 팀과 직원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SPC그룹은 식품안전 선포와 동시에 다양한 식품안전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먼저 다음 달부터 6월까지 3개월간을 '식품안전 특별 점검 기간'으로 지정하고 식품안전센터와 품질관리 부서 인원들로 이루어진 점검단을 꾸려 대대적인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모든 임직원, 가맹점, 협력사에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식품안전 마인드를 확립시키겠다는 의미다.

 

SPC 그룹의 브랜드인 삼립식품, 파리크라상, 비알코리아 등 각 계열사별로 자체적인 캠페인을 마련해 임직원, 계열사, 협력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또한 식품안전 교육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현장생산직과 관리, 사무직 직원, 가맹점까지 식품위생 관련 법률과 위생 관리 수칙, 정부의 식품안전정책 등의 교육프로그램을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하고, 직군에 따라 식품안전 법규 평가결과를 인사에 반영할 방침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SPC그룹 자체 브랜드에 과학적인 식품안전 관리와 온도, 습도 자동계측 관리, 식품이력 추적관리 시스템 등의 관련 시설을 확대해 국내 제과제빵(프렌차이즈) 선도기업으로 식품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엉덩이를 보면 건강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의 걷는 뒷모습을 보면 다양하다. 관심이 없이 본다면 큰 차이를 못 느끼겠지만 자세히 보면 특이점을 많이 찾을 수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뜨이는 것은 오리궁뎅이다.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을 보면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엉덩이가 뒤로 들리기 때문에 걸을 때마다 많이 흔들린다. 반면에 위로 돌면 엉덩이살이 거의 없어 볼륨이 없는 경우이다. 한쪽만 올라가 있는 경우에는 걸을 때마다 한쪽만 씰룩거린다. 한쪽 다리의 장애로 인하여 씰룩거린다면 다리의 문제이다. 그러나 다리의 장애가 없이 씰룩거리면 무언가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왜 엉덩이가 틀어지는 것일까? 먼저 엉덩이의 균형이 깨지는 것은 하체의 영향이 많다. 즉 발, 발목, 무릎, 고관절의 영향이다. 인간은 항상 서서 다니기 때문에 중력이 몸에 작용을 한다. 먼저 발을 땅바닥에 딛고 서야하기 때문에 발의 영향을 받게 된다. 올라가면 발목, 무릎, 고관절에 영향을 주면서 마지막에 골반의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발의 균형에는 어떤 문제가 생길까? 맨발로 걷거나 굽이 없는 신발을 신고 편하면 문제가 적다. 그러나 굽이 높거나 신발이 꽉 조이거나 하는 경우에 발가락과 발에 영향을 주면 골반에도 영향을 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