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도수산연구소, 축제식 해삼 양식장 조성

URL복사

해삼 종묘 5만 마리 생산 ·연구 본격...대량생산 길 열려

충청남도수산연구소(소장 김종응)가 해삼 대량 생산의 신호탄을 쏘았다.


도 수산연구소는 8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태안군 청산리 해안지선에 축제식 해삼양식장을 조성하고 본격적인 생산 연구에 착수한다고 전했다.


이번에 조성된 시험양식장은 차광막과 포대자루, 가두리 시설 등을 이용한 해삼의 은신처로 기존 새우 양식장을 개조해 마련됐다.


앞서 수산연구소는 지난 4일 연구소에서 직접 생산한 평균중량 0.8g 내외의 우량 해삼종묘 5만 마리를 입식하고 본격적인 생산연구에 돌입했다.


해삼양식장에서는 해삼 은신처 섭이활동과 성장도, 여름잠(夏眠) 활동, 수질환경 변화 모니터링 등 다양한 연구가 진행돼 해삼종묘의 대량생산과 현장 기술이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 수산연구소 관계자는 “그간 연구소는 축제식 해삼양식장의 개발을 위해 지난 2010년부터 해삼 인공종묘 대량생산과 돌무덤을 이용한 축제식 양식방법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해왔다”며 “고부가가치 품종으로 떠오르고 있는 해삼의 대량생산의 길이 열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