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최근 10년간 원유·유제품 수입 10조원...낙농산업 특단 대책 필요"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10년간 원유·유제품 수입이 1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산(원유)우유자급률이 2009년 69.5%에서 2019년 48.5%로 10년간 21%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원유 소비량은 2009년 303만6455톤에서 2019년 422만7625톤으로 39.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원유 수입량은 95만9125톤에서 230만3965톤으로 140.2% 증가했다. 국내원유소비량 증가분의 대부분을 수입산이 차지한 것으로 분석되는 대목이다. 


이어 2009년부터 2019년 원유·유제품 수입액은 90억불(현시세 10조1655억원) 수출액은 17억불(현시세 1조9200억)로 수입액이 수출액보다 5.2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으며, 2026년이면 한·미 FTA 따른 유제품 수입관세가 철폐되어 유제품수입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유제품은 지속 가능한 식품체계를 위한 식단의 필수 요소인데 수입산 유제품이 지속 국내 시장을 점령하고 있어 국산 유제품소비량 증가를 위한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러나 유제품 원료공급처인 국내 젖소 사육두수는 2009년 44만두에서 2020년 6월 40만두로 8.2%감소 했고, 낙농가수도 같은기간 6,767호에서 6,186호로 8.9%감소했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교급식 중단 등으로 낙농업계는 원유수급 조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태가 지속 장기화 되면 유업계의 잉여유 처리 곤란 등으로 이어져 국산원유 산업규모의 축소가 불가피 할 전망이다. 


이원택 의원은 “원유·유제품 수입량 증가에 따른 국산원유자급률을 끌어 올릴 수 있는 대책 마련을 통해 낙농산업의 붕괴를 막고”, “낙농가의 판매가격 보전 및 유업체의 잉여원유 처리 등 지원대책을 확대해 수입제품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로 무너지는 낙농업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사, 편리미엄 시대 맞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편리미엄 트렌드에 맞춘 ‘큐원 홈메이드 믹스’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로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제품, 서비스를 선호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번에 출시한 비스킷믹스 3종은 플레인, 크림치즈맛, 버터갈릭맛 3종류로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물 또는 우유와 계란, 비스킷믹스를 섞어 반죽을 만든 후 6등분 해 약 12분간 에어프라이어로 구우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국식 소프트 비스킷이 완성된다.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간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홈브런치, 홈파티 등 특별한 자리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 신제품 3종은 작년말 기준 대도시의 10가구 중 약 6가구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된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간단히 조리할 수 있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는 조리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완성된 비스킷에 잼, 버터, 치즈 등을 토핑하거나 반죽 단계에서 추가 재료를 섞는 등 레시피 변형도 쉬워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리법을 바꾸는 모디슈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