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건강칼럼> 턱관절 이상과 인체의 영향

URL복사
알지 못하는 사이에 많이 움직이는 관절이 하나있다. 겉으로 보아서는 관절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는 부위이다. 바로 턱관절이다. 팔다리의 관절은 바로 이해가 되지만 턱관절이라고 하면 무엇인가 의아해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해부학적으로 보면 하악골과 측두골사이 관절로써 중간에 길쭉한 디스크도 들어있다. 턱관절사이의 디스크는 턱과 머리뼈의 마찰을 줄여준다. 주로 오징어를 많이 씹거나 딱딱한 음식을 많이 먹은 후에 통증이 심해져서 치료받으러 오는 경우가 많다. 

입이 잘 안 벌어지고 통증도 심하고 음식을 씹을 수가 없는 증세다. 음식을 씹을 때에 턱관절에서 소리가 나기도 하고 귀속에서 소리가 나기도 하며 두통이나 편두통이 오는 경우도 있다. 보통 하루나 이틀이면 점점 가벼워지면서 통증이 감소가 된다. 그러나 턱관절의 통증이 감소가 되지 않는다면 다른 원인이 있는 경우가 있는지 확인을 하여 보아야 한다. 

턱관절의 통증은 왜 오는 것일까?

가장 큰 원인은 주로 아픈 쪽의 턱관절을 무리하게 써서 그쪽의 근육과 인대, 근막의 긴장으로 오는 경우가 많다. 갑자기 딱딱하고 질긴 음식을 씹었거나 습관적으로 한쪽으로만 음식을 씹거나 한쪽 이빨이 빠져서 항상 반대쪽의 이빨만으로 씹거나 한쪽의 사랑니만을 뽑았거나 항상 한쪽의 턱을 괴고 있거나 갑작스런 스트레스로 긴장을 하는 경우에 주로 나타난다.

일상생활에서 어떻게 하면 턱관절의 통증을 예방할 수 있을까?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을 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순한 턱관절의 통증인 경우에는 단순히 턱주위의 근육을 풀어주면 자연히 통증이 없어진다. 간단하게 침이나 약침 등의 방법으로 턱관절의 통증이 풀린다.

한쪽으로 음식을 씹는 경우에는 양쪽으로 골고루 씹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 특히 한쪽의 어금니가 빠진 경우에는 음식을 한쪽으로만 씹게 되어 턱관절주위의 근육의 불균형이 오며 경추, 흉추, 요추의 측만, 골반비대칭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빨리 치아를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 

생활요법으로 턱관절의 통증이 조절되지 않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척추의 상태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만성적으로 오거나 오래된 턱관절통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의 척추를 보면 척추와 골반이 바르지 않은 경우가 많다. 특히 경추의 이상이 있는 경우가 많으며 경추가 너무 앞으로 빠져 나오거나 일자목이거나 심하면 경추가 반대로 꺾이는 거북목, 낙타목의 경우에는 턱관절에 바로 영향을 주어 입이 잘 안 벌어지고 통증이 온다. 

가끔은 경추에는 크게 이상이 없는데 요추와 골반의 문제가 심한 경우에는 요추와 골반을 치료해야 한다. 주로 머리가 너무 앞으로 나가 있는 경우에 턱관절이 잘 안 벌어지면서 양쪽으로 통증이 오기 쉽다. 만일 척추, 경추의 측만증이 있는 경우에는 한쪽의 턱관절의 통증이 오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경우에 골반의 상태도 균형이 깨진 경우가 많으므로 척추와 골반을 같이 치료하여 주어야 한다. 

턱관절의 이상은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주나? 

턱관절의 이상이 생기면 간단하게는 턱관절의 통증만을 생각한다. 실제는 우리 몸의 여러곳에 증세가 나타난다. 과도한 긴장이나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턱관절과 측두부위의 긴장이 되면서 턱뼈를 위로 당기면서 턱관절의 간격이 좁아진다. 턱관절주위의 긴장되고 좁아진 턱관절은 통증을 일으키고 입이 잘 안 벌어진다.

또한 편두통, 두통, 불면증, 이명, 정신질환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턱관절의 불균형은 척추에도 영향을 주어 목디스크, 허리디스크, 척추측만증, 거북목, 일자목, 두부전방증, 등굽음증, 일자허리, 골반의 이상 등 다양하게 영향을 준다.  

턱관절질환을 예방하기 위하여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

바른 자세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 머리를 바르게 하며 한쪽으로 음식을 씹지 않고 골고루 씹으며, 너무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을 피하고, 치아가 빠진 경우,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치료하여야 한다. 분노, 긴장을 하지 않으며 항상 마음을 편하게 하여 머리부위의 근육을 이완하는 것이 좋다. 

한의학적으로는 척추를 바르게 하는 추나요법, 근육을 풀어주거나 뼈를 강하게 하는 한약요법, 봉침요법, 기혈의 순환을 돕는 침, 침도요법, 매선요법, 약침요법 등으로 치료를 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동서 한잔용 보리차’ 시판...SNS 이벤트 프로모션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보리차의 대명사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티백 제품인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에 대해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꾸준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찬물에서도 잘 우러날 수 있도록 동서식품만의 노하우로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했다. 동서식품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동서 한잔용 보리차의 디지털 필름을 공개하고, 이와 연계한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서식품은 1986년 녹차 티백을 시작으로 국내 차(茶) 시장을 이끌어 오고 있다. 엄선한 원료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리차'를 비롯해 ‘현미녹차’, ‘둥굴레차’, ‘메밀차’, ‘루이보스 보리차’, ‘도라지 작두콩차’, ‘자색 옥수수차’ 등 다양한 차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기존 대용량 제품을 음용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