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겨울철 피부질환, 피부트러블의 원인과 예방법

URL복사

추운 겨울이 되면 피부는 어떠할까? 

보통 피부질환을 열로 인하여 오는 경우가 많고 면역기능, 기혈이 허약하여 오는  경우는 일부 있다. 주로 열이 많이 발생하므로 차가운 물로 씻어 내거나 시원하게 하면 편한 경우가 많다.


그래서 겨울이 되면 피부 질환도 호전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실제는 큰 차이가 없다. 겨울이 되면 얼굴, 몸통, 팔, 다리의 피부에 여드름, 작은 종기 같은 것이 더 많이 생기는 것이다. 특히 얼굴에 생기는 작은 종기, 여드름, 피부질환은 신경이 많이 쓰인다.

 왜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일까?

여름철에는 땀이 많이 나서 피부의 열이 땀으로 나가기 때문이다. 땀이 나면 피부에 피부의 수분도 많아지고 기혈순환이 잘되어 피부의 염증, 여드름 등도 적게 나온다. 땀이 남으로써 피부의 순환이 잘되고 땀이 나면서 피부의 열도 같이 나가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을이 시작되면서 온도가 낮아지고 습도가 떨이지면서 건조한 날씨가 되면 피부도 더욱 건조해진다. 겨울에는 외부의 찬기후로 인하여 열이 발산하지 못하게된다. 

열이 발산이 안되니 피부아래에서 열이 몰리게 되면 피부의 염증, 피부트러블이 발생하게 된다. 여기에 내부의 열이 많은 경우에 염증, 홍반, 뾰루지, 여드름 등이 더 심해진다. 과로, 스트레스, 불면증, 과음 등도 더욱 악화시킨다. 

어떤 사람에게 피부질환이 생기는 것일까?

같은 공간, 같은 시간에 생활을 하더라도 어떤 사람은 생기고 어떤 사람은 안 생긴다. 이것은 식습관, 생활환경, 정신적, 사상체질유형 등에 따라서 다르게 적응을 하기 때문이다. 

먼저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은 피부까지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경우이다. 몸이 차거나 혈액이 부족하거나 기혈이 약한 경우에 잘 생기는 것이다. 폐의 기능이 약한 경우에도 피부기능이 떨어져서 건조해 지기 쉬워진다. 또 혈액속의 열이 많은 경우에도 피부가 붉어지고 갈라지면서 건조해 진다. 

피부에 염증, 여드름, 가려움증이 많은 것은 몸 안의 열이 피부에 가서 머물러 있는 경우이다. 몸 안의 열이 땀으로 나가든 대변, 소변, 구토 등으로 없어지지 않고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주로 술, 육류, 기름진 음식, 고열량음식, 매운 음식, 튀긴 음식, 트랜스지방, 가공식품, 인스턴트식품 등을 많이 먹는 경우에 몸 안에 열이 많이 생겨 피부에 도달하게 되면 건조해지면서 염증성 질환으로 변하는 것이다. 

또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많거나 화가 많이 나거나 열을 받거나 화병이 있거나 과로, 스트레스로 충분한 수면을 못하는 경우에 열이 발생하면서 피부의 염증, 건조증이 더 심해진다. 

피부건조증, 염증을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피부의 혈액순환을 잘 되게 하여야 한다. 몸을 차지 않게 보온을 하고, 운동, 목욕, 한증, 사우나 등으로 가볍게 땀을 내주는 것이 좋다. 열을 발생하게 하는 술, 고열량음식, 육류, 튀긴음식, 과식, 스트레스, 긴장, 과로, 인스턴트식품, 가공식, 트랜스지방이 있는 식품을 피한다. 충분한 수면과 마음의 안정, 몸의 이완 등을 통하여 기혈의 순환이 잘 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에 관한 체질에 따른 주의사항은 어떤가?

피부가 가장 약한 체질은 태음인이다. 폐의 기능이 약하며 무엇이든 잘 먹어 술, 육류, 기름진 음식, 튀긴 음식, 과식을 하며 욕심이 많아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에 피부의 열이 생겨 건조하고 염증성질환이 많이 생긴다. 맑고 담백하며 소식을 하고 해조류, 콩, 버섯, 야채, 생선, 곡류 등을 먹는 것이 좋다. 

체질적으로 열이 많은 소양인은 몸 안의 열을 대변을 잘 보아서 빼주어야 한다. 기름진 음식, 패스트푸드, 튀긴 음식. 육류, 술, 매운 음식 등은 피하고 수박, 참외, 딸기, 오이, 호박, 팥, 어패류, 해물류, 등푸른 생선, 야채, 녹두 등의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몸이 차고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소음인은 염증성 피부보다 면역기능이 떨어지고 양기가 부족하여 피부질환이 많이 생긴다. 몸을 따듯하게 하고 따듯한 음식을 먹으며 보온을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강, 파, 마늘, 대추, 고추 등의 따듯한 성질의 음식을 먹으며 찬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폐의 기능이 강한 태양인은 상대적으로 피부의 순환이 잘되어 건강하다. 그러나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거나 화를 많이 내거나 분노를 많이 하면 피부의 열이 발생한다. 새우, 조개 등의 어패류, 해물류, 포도, 머루, 다래, 솔잎차 등의 시원하고 담백한 음식을 먹어 열이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동인비, 클렌징 라인 4종 선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프리미엄 홍삼 화장품 브랜드 동인비가 엄선된 홍삼 성분을 담아 메이크업과 노폐물 제거는 물론, 피부를 건강하게 가꿔주는 새로운 클렌징 라인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클렌징 라인은 천연 사포닌 세정 성분으로 부드럽지만 강력한 딥 클렌징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동인비의 독자성분인 ‘진세노클리어쉴드™’는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환경에 예민해진 피부를 케어해주고, 피부 영양과 유수분 밸런스에 도움을 주는 ‘홍삼초’ 성분으로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준다. 동인비 클렌징 라인은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 ‘마이크로 클렌징 폼’,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 ‘소프트 필링 젤' 총 4종으로 구성돼 있다. 1차 세안 단계의 대표 제품인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은 6년근 프리미엄 홍삼 오일을 함유해 피부에 풍부한 영양과 보습감을 더해주고, 오일 하나로 미세먼지와 블랙헤드까지 클렌징하는 강력한 세정력을 갖췄다. 2차 세안 단계의 ‘마이크로 클렌징 폼’은 사포닌 성분이 함유된 촘촘하고 부드러운 거품이 모공과 피지, 초미세먼지까지 깨끗하게 케어하는 클렌저로, 당김 없이 산뜻한 사용감을 선사한다.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