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크라운-해태, 길거리 스낵으로 소비자 입맛 공략

URL복사

젊은 층에 어필...높은 매출 기록하며 흥행몰이 나서


제과업체들이 떡볶이와 타코야끼, 츄러스 등 젊은 층에 인기가 많은 길거리 음식을 콘셉트로한 스낵을 출시해 소비자들의 입맛 사로잡기에 나섰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곳은 크라운-해태제과다. 해태제과는 지난 1월 출시한 스낵 제품 '츄러스'가 지난해 말까지 누적 매출 20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근 3년 동안 제과업체의 신제품 중 1년 만에 매출 2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츄러스를 제외하면 3개 제품에 불과하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이 제품은 이태원과 홍대 등 길거리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츄러스를 스낵으로 만든 제품이다. 출시 첫 달부터 월 매출 20억원을 올렸으며, 크라운-해태제과의 자체 스낵제품 매출 순위에서도 7위에 올랐다.

 

해태제과가 최근 출시한 해물맛 콘스낵 타코야끼볼도 인기를 얻고 있다. 타코야끼볼은 한입 크기의 옥수수볼에 문어를 갈아 넣은 타코야끼 시즈닝을 입혀 고소하고 짭조름한 맛이 특징이다.

 

해태제과는 타코야끼볼이 출시 2주 만에 초도물량을 모두 팔았다. 이 기간 판매된 물량은 45000박스로 60만 봉지가 넘는다

 

스낵 신제품은 초도 물량이 모두 판매되는 것은 통상 2개월 정도가 걸리나 타코야끼볼은 이례적으로 2주 만에 제품을 소진했다는 설명이다. 해태제과는 원재료 수급을 서둘러 18일부터 약 월 30억원 규모 제품을 24시간 생산하기로 했다.

 

롯데제과도 롯데제과가 떡볶이의 매운 맛을 낸 과자 크레이지 떡볶이를 새로 선보였다.

 

크레이지 떡볶이에 대해 롯데제과는 학교 앞에서 즐기는 군것질거리인 떡볶이를 스낵으로 구현해낸 제품이라며 맛뿐만 아니라 모양도 떡볶이를 본떠 재미를 살렸다고 밝혔다.

 

롯데제과는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매운 맛을 좋아하는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기 위해 롯데제과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블로그 등을 활용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업계관계자는 "최근 길거리 음식이 다양한 형태로 변화하고 있는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이 늘고 있다면서 새로운 음식 문화를 즐기는 젊은 층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