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제과VS대리점, 장려금 놓고 ‘갑질논란’ 진실게임

URL복사

사측 “선지급금채권가산 내용 있는 거래카드를 매월마다 보내 확인하고 날인 받았다”
대리점協 “설명 해준 적도 없고 명목이 있는 것도 몰라 돈이 회수되고 있는 줄 상상도 못해”

롯데제과가 매출목표를 달성해도 선 지급한 장려금을 도로 회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롯데제과는 매월마다 해당 항목이 명시되어 있는 거래카드를 확인시키고 날인을 받았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대리점주는 선지급금채권가산에 대해 설명을 들은 적도 설명을 명목이 있는 것도 모른다고 맞불을 놓으면서 갑질에 대한 논란은 진실게임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와 거래중인 인천의 한 빙과류 대리점이 롯데제과가 아무런 설명 없이 수년 전부터 장려금의 일부를 선지급금 채권가산명목으로 회수해 갔다며 지난 10월 반환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장려금은 대리점이 판매 목표를 달성할 경우 본사가 지급되는 인센티브를 가리킨다.

 

롯데제과측도 부당한 회수가 아니라며 채무부존재확인소송을 낸 상태다.

 

인천의 한 대리점은 지난 2009년부터 롯데제과와 계약을 맺고 올 9월까지 제품을 판매해왔다.

 

대리점주는 롯데제과가 별도로 선지급금채권가산에 대한 설명을 해준 적도 없고 그런 명목이 있는 것도 몰랐으며 돈이 회수되고 있는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120124월부터 20147월까지와 20148월부터 20159월까지 선지급금채권가산으로 총 42천여만원이 회수된 사실을 확인해봤지만 장려금 지급 세부 내용을 담은 추가약정서에는 선지급금채권가산에 대한 그 어떤 것도 명시돼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약속된 매출 목표를 달성했는데도 계약서에도 없는 기준을 앞세워 줬던 장려금을 다시 빼앗아가는 것은 명백히 불공정거래이며 이해할 수 없다는 것.

 

롯데제과와 같은 계열사인 롯데푸드와도 거래 중이지만 똑같이 선지급장려금을 지급받아도 선지급금채권가산 명목으로 회수한 돈은 한 푼도 없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이 같은 대리점주의 의견에 대해 롯데제과는 다른 태도를 취했다.

 

롯데제과측은 선지급장려금이라는 것은 일반제품에만 적용해서 지급하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에 추가약정서에 각각의 제품과 그에 따른 장려금 지급이 다르다는 내용을 포함 시켰다면서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장려금을 회수했기 때문에 법적으로 걸리는 부분이 없다고 밝혔다.

 

선지급장려금 환수 내용을 몰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선지급금채권가산을 포함한 내용이 있는 거래카드를 매월마다 대리점주에게 보내 확인하고 날인받는데 몰랐다는 말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한편, 양측의 서로 다른 의견을 내세우며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이번 소송전은 인천지법에서 가려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동서 한잔용 보리차’ 시판...SNS 이벤트 프로모션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보리차의 대명사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티백 제품인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에 대해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꾸준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찬물에서도 잘 우러날 수 있도록 동서식품만의 노하우로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했다. 동서식품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동서 한잔용 보리차의 디지털 필름을 공개하고, 이와 연계한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서식품은 1986년 녹차 티백을 시작으로 국내 차(茶) 시장을 이끌어 오고 있다. 엄선한 원료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리차'를 비롯해 ‘현미녹차’, ‘둥굴레차’, ‘메밀차’, ‘루이보스 보리차’, ‘도라지 작두콩차’, ‘자색 옥수수차’ 등 다양한 차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기존 대용량 제품을 음용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