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심, 끊이지 않는 벤조피렌 악재

URL복사

식약청, 오락가락행정 소비자 혼선 조장

 
 지난해 너구리 등 일부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검출됐던 농심이 또 다시 벤조피렌 논란에 휩싸였다.

농심라면의 스프를 제조하는 태경농산의 볶음양념분에서 벤조피렌이 기준을 초과한 사실이 식약청에 적발된 것. 태경농산의 볶음 양념분을 사용하고 있는 농심라면 4개도 수사 중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19일 서울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중국 QINGDAO FIRST GLOBAL FOODS CO. LTD사가 제조한 ‘고추씨기름’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기준(2ppb)을 초과해 해당제품을 회수·폐기했다고 밝혔다.

김유미 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은 “볶음 양념분을 사용하고 있는 라면 4개가 수사 중이며 상품명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스프에서 볶음 양념분을 사용하고 있는 라면은 너구리(얼큰한맛), 신라면블랙, 육개장 사발면, 안성탕면이다. 이들 제품은 농심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상품이다. 

식약청은 벤조피렌 기준을 초과한 원료인 ‘고추씨기름’을 사용한 1차 가공품(볶음양념분)에 대해서는 위해평가 결과 위해하지는 않으나 종전 조치 등을 고려해 자진회수 권고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1차 가공품(볶음양념분)을 사용한 2차 가공품(라면스프)에서 벤조피렌이 검출되지 않아 자진회수 권고조치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식약청 관계자는 “원료에 문제가 있지만 제품에는 이상이 없기 때문에 문제가 아예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결론은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는 것”이라는 오락가락하는 태도를 보였다.
 


농심은 오늘 발표한 식약청의 브리핑에 대해서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농심 관계자는 “중국에서 실시한 자체검사와 자회사인 태경농산에서 입고할 때 실시한 자체검사 모두 기준치 이하의 벤조피렌이 나왔다”며, “현재는 고추씨 기름의 대체원료로 고추를 직접 짜서 사용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솥, 지구 맑음 프로젝트 일환 ‘착!한솥 수저세트’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시락 프랜차이즈 한솥이 다회용 1인 수저세트인 '착!한솥 수저세트'를 수량한정으로 출시한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환경보호를 위한 한솥의 지구 맑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구 맑음 프로젝트는 ESG 경영 방침 아래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고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은 늘려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한솥의 친환경 캠페인이다. 지난 4월에는 500ml 투명 폐페트병 약 6만 4천개를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한 바 있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최고급 스테인리스 소재인 304 스테인리스 스틸을 적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내구성과 내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고 냄새가 배거나 변색의 우려가 없다. 식기 세척기 사용도 가능하다. 튼튼하고 안전한 소재는 물론 편리함도 고려했다. 국물 등의 한식을 먹기 좋은 사이즈와 적당한 깊이감을 갖춘 것은 물론 무게 밸런스를 맞춘 설계로 손에 무리가 가지 않고 자연스럽게 쥘 수 있어 편안한 식사를 돕는다. 수저세트는 케이스 안에 내장되어 보관과 이동에 편리하고 위생적이다. 디자인은 한솥 로고를 입혀 심플하게 제작됐다. 라이트베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