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강기능성 표시.심의 위탁기관 변경 위헌 소지"

URL복사

"의약품.특수용도식품 등 모든 제품 종합적 검토로 결정해야"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가 추진하고 있는 건강기능성 표시.심의 위탁기관을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회장 양주환)에서 타기관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 위헌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상필 한양대학교 광고홍보학과 교수는 19일 국회 새누리당 박윤옥 의원이 주최한 '건강기능식품산업 신뢰회복과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최근 국회 등에서 심의위원 중 산업계가 1/3 미만 규정에 대해 공정성, 신뢰성 등의 문제 제기로 위탁심의기관을 건식협회에서 타기관으로 변경하도록 해 식약처에서 이를 추진 중"이라며 "위탁기관 이전은 위험의 소지 등을 고려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 교수는 "정부의 행정권이 주체가 돼 산업적 광고표현, TV 광고표현 등은 언론.출판 자유 보호의 대상으로 과잉금지원칙에 위반되는 사전 검열을 할 수 없음에 따라 사전검열금지원칙을 적용해 위헌의 소지가 있다"며 "광고심의는 심의위원의 결정에 따라 심의되고 있고 협회는 심의 자료 및 장소 제공 등 효율적 심의를 위한 준비만하고 있어 심의에 영향력 행위를 전혀 개입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광고심의 위탁기관을 건식협회가 아니 타기관으로 변경하는 것은 건강기능식품만의 문제가 아닌 식약처에서 위탁 심의하고 있는 모든 제품에 대해 종합적인 검토로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법적사전 심의를 하고 있는 의약품은 한국제약협회에서, 건강기능식품은 건강기능식품협회, 특수용도식품은 식품산업협회, 의료기기는 의료기기산업협회에서 위탁받아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 교수는 "대부분 협회가 광고심의를 운영하는 것은 경제적인 이익창출보다 관련 산업의 활성화 등을 위한 서비스차원에서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이사 전창원)가 붕어싸만코 브랜드를 활용한 '핫붕어 미니싸만코' 2종을 출시하며 냉동 디저트 시장에 도전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에어프라이어에 뜨겁게 데워먹는 냉동 디저트 붕어빵으로 팥, 초코 2종으로 출시되었다. 기존 붕어싸만코 제품의 특징인 붕어 모양을 그대로 구현하여 소비자들에게 새로움과 재미를 선사한다. '핫붕어 미니싸만코'는 시중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향후 온라인으로도 판매 채널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콕족이 증가함에 따라 냉동 디저트 시장이 더욱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빙그레 담당자의 설명이다. 한편, 빙그레의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붕어싸만코도 지속적인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빙그레는 최근 신제품 ‘흑임자 붕어싸만코’를 출시했다. 겉면 과자와 믹스에 흑임자를 첨가하여 어두운 색을 띄고 있으며, 흑임자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또한 최근 식품의 단백질 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흑붕어싸만코는 프로틴을 함유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흑임자 붕어싸만코는 텔런트 줄리엔강을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빙그레 마케팅 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