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4 (화)

푸드TV

내츄럴엔도텍, 제2의 성공신화 만든다

농가실명제, 계약재배 표시판 확대 공개운영 등 신뢰회복 나서
"씨앗선별.파종, 재배, 수확 등 모든 과정 철저하게 관리할 것"



'가짜 백수오' 논란으로 주가 급락 등 위기를 맞았던 내츄럴엔도텍(대표 김재수)이 신뢰 회복에 나섰다. 백수오 농가 실명제, 정부인증제 등을 운영하며 다시 성장세를 타려는 움직임이다.

내츄럴엔도텍은 지난 30일 충북 충주시 노은면 백수오 밭에 계약재배 표지판을 설치하고 소비자 신뢰 회복을 통한 백수오 시장의 회복 그리고 해외수출의 확대를 변함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가짜 백수오 논란으로 진품 백수오를 재배하는 농가의 피해를 최소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내츄럴엔도텍은 백수오를 재배하는 농가 실명제를 운영하고 농장안내 게시판을 전체 농가로 확대해 공개운영을 할 계획이다. 소비자가 언제든지 방문해도 진품 백수오를 확인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정부에서 지정한 인증기관의 인증을 통과한 백수오만을 사용해 시중에 유통할 계획이다.

 
내츄럴엔도텍 관계자는 "충주, 제천, 금산 등 200여 농가들과 계약 중이며 이번 사태로 더 이상의 농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앞으로 백수오 씨앗선별 및 파종, 재배, 수확 등 모든 과정을 확인하고 철저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계기로 유사 백수오 논쟁이 일축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내츄럴엔도텍은 2001년 설립, 자체 연구소를 통해 백수오등복합추출물 (에스트로지)에 개발을 성공해 2010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개별 인증 승인을 받았다. 이후 캐나다 식약처에서 10가지 갱년기 증상 개선과 부작용이 없다는 허가를 동시에 받았고 미국 FAD에서 NDI 허가를 받았다.

 
이밖에도 10여개 국가에서 갱년기 개선 용도 및 조성물 특허를 취득했다.


그러나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 중인 백수오 원료 90%가 백수오가 아닌 이엽우피소가 혼입된 가짜라고 발표하면서 진위 여부를 두고 논란이 됐다.

 


한편, 충북도(도지사 이시종)는 한방도시 제천의 이미지를 되찾기 위해 각종 대책을 내놓고 있다.

 
지난달 11일 이시종 충북도지사 주관으로 열린 백수오 대책수립 회의에서는 도내 우수농산물인증제(GAP)를 실시하고 약용작물종자보급센터를 2016년까지 건립해 백수오 종자 보급에 노력한다는 결과를 돌출했다. 70억원이 투입되는 약용작물종자보급센터는 제천에서 유통되는 모든 약용작물의 종자를 보급하게 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