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건강칼럼> 요통 증세는 같아도 원인은 다양

URL복사

허리디스크의 한의학적 비수술척 치료원리는

가장 흔한 병중의 하나가 요통이다. 요통의 증세는 같아도 원인을 다양하다. 가벼운 근육통, 척추관협착증, 압박골절, 일자허리, 척추전만증, 척추측만증, 척추전방전위증 등의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요통이 오지만 나타나는 증세는 모두 요통이다. 살아가면서 누구나 몇 번씩은 요통으로 고생을 한다. 

또한 인간이 동물과 다르게 두발로 서서 보행을 하면서 요통은 더욱 많아졌을 것이다. 우리 주위를 보면 허리디스크로 고생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진단기기의 발달로 요통관련 진단이 많아지고 더욱 세분화 된 면도 많다. 거리를 나가보면 허리디스크를 전문으로 치료하는 병원이 날로 늘어나는 것을 쉽게 볼 수 잇다. 많은 사람들이 허리디스크로 고생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허리디스크라는 진단을 받으면 어떤 생각을 할까? 일단 큰 병이라고 생각을 하고 두려움이 올 것이다. 그 다음에는 디스크를 수술을 하거나 시술을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할 것이다. 단순한 요통에서는 침도 맞아보고 물리치료도 해보고 여러 가지 치료법을 생각해 보지만 진단이 나오면 치료법이 한정이 된다. 허리디스크라고 하면 수술이 아니면 다른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성격이 급한 한국 사람들은 생각도 해보지 않고 바로 수술을 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그러나 한의학적인 관점에서는 다르다. 허리디스크도 수술없이 치료가 가능하다. 많은 사람이 질문을 할 것이다. 이미 나와 있는 디스크가 어떻게 들어갈 수 있는가? 그러나 가능하다. 디스크가 터지지 않고 불거져 나온 경우는 원래부터 나온 것이 아니다. 처음에는 정상이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밀려나온 것이다. 즉 무엇인가가 디스크부위에 작용을 한 것이다. 원래 정상이던 것이 불거져 나왔다면 원인을 제거하면 다시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바로 척추분석을 하여 척추를 바르게 해주면 불거져 나온 디스크가 다시 들어간다. 혹시 디스크가 섬유륜을 뚫고 나와 터진 경우에는 처음에는 통증이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없어진다. 즉 흘러나온 디스크를 이물질로 인식을 하여 인체 내에서 없애버린다. 물론 초기의 과정에는 통증이 심하여 생활하는데 어렵지만 초기 단계만 넘어가면 디스크도 수술을 하지 않고 치료가 가능하다.  

요통은 왜 오는 것일까?

요통은 같아도 원인에 따라 다르다. 단순한 근육통의 경우는 갑작스럽게 무리한 힘이 가해지는 경우에 근육의 긴장으로 통증이 오는 경우다. 가벼우면 근육만의 문제지만 심해지면 인대까지의 영향을 주어 통증이 더 심하다. 

다음은 허리의 추간판탈출증으로 인하여 허리의 통증이 오거나 다리가 당기는 증세가 오는 것이다. 즉 척추사이의 디스크가 압력을 받아서 밀려나와 허리와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을 눌러서 나타나는 증세이다. 가볍게는 디스크를 둘러싼 섬유륜이 불거져 나오는 경우와 디스크수액이 섬유륜을 뚫고나와 흘러내려 나타나는 극심한 통증이다.  

다음은 척추협착증으로 오는 허리와 다리에 통증이 오는 것이다. 척추협착증은 척수가 내려가는 척추관이 노화현상이나 과도한 압력 등으로 인하여 좁아져서 나타나는 증세다. 또 척수신경이 나가는 구멍이 좁아져도 똑같이 허리와 다리의 통증이 나타난다.

척추의 퇴행성변화로 인하여 허리와 다리의 통증이 온다. 요추뼈의 과도한 압력이 오래 재속이 되면 척추뼈 둘레로 가시와 같은 뼈가 자라난다. 자라난 뼈는 추간판탈출증과 같이 신경을 자극하여 통증을 일으킨다. 또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압박골절이 되어 척추뼈가 눌려 부서지면서 척추가 내려앉으면서 공간이 좁아지면 신경이 눌려서 통증이 나타난다. 드물게는 척수의 신경에 종양이나 암, 혹 등이 척수내부에 생겨서 통증이 오는 경우도 있다. 

요즘은 검사장비가 많이 발달을 하여 MRI나 CT를 찍어보면 알 수 있다. 단순한 요통인지, 추간판탈출증인지, 척추강협착증인지, 종양이나 암이 있는것인지 알수 있다.

 그렇다면 한의학에서는 어떻게 치료를 하나?

한의학적인 관점에서의 허리디스크는 척추의 균형을 잡아주는 것이다. 척추, 골반대, 견갑대, 흉추, 경추, 턱관절 등을 분석하여 바르게 하여 주는 것이다. 나무를 보는 것이 아니고 산을 보는 것이다. 허리디스크가 오게 되는 경우는 척추의 균형이 많이 틀어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척추측만증, 요추전만증, 일자허리, 골반의 좌우비대칭, 골반의 전굴, 후굴, 오리궁뎅이 등은 모두 디스크의 원인이 된다. 척추, 골반이 바르게 되어 있다면 요추사이의 디스크 간격은 일정하게 유지되기 때문에 통증이 일어나지 않는다. 즉 허리디스크 환자의 바르지 못한 척추나 골반을 바르게 하여주면 튀어나온 추간판이 내부의 빨아들이는 힘에 의하여 들어간다. 

바른 자세와 바른 척추, 골반을 만들어 줌으로써 균형이 잡혀지면 자연히 좁아진 부분을 넓어지고 넓은 부분은 좁아져 증세가 호전이 된다. 좌우의 균형 뿐만 아니라 전만증, 후만증, 등굽음증, 측만증, 일자허리 등을 바르게 하여주면 허리디스크도 치료가 된다. 

한의학에서는 침, 추나요법, 약침요법, 봉침요법, 매선요법, 침도요법, 한약요법, 골교정요법, 근육이완요법 등의 다양한 치료를 이용하여 척추와 골반을 바르게 하여 치료한다.

척추간협착증, 요추의 퇴행성변화, 골다공증으로 인한 척추의 압박골절에도 어느 정도는 척추, 골반을 바르게 하여주면 공간이 생기고 순환이 되면서 통증이 호전이 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아주 심하게 막혀있거나 퇴행성변화가 심한 경우에는 치료를 하여도 어느 정도의 남는 경우가 있다.  

척추질환인 허리디스크, 요통, 척추관협착증, 압박골절, 퇴행성척추 등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하여서는 바른자세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저칼로리 아이스크림 ‘스윗데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가 가볍게 즐기는 저칼로리 아이스크림 ‘스윗데이’ 3종을 출시했다. 길어진 실내생활로 무기력해지기 쉬운 요즘, 기분전환을 위해 달콤한 디저트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특히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맞물리면서 열량 부담을 낮춘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이에 라이틀리는 칼로리는 낮추고, 아이스크림 본연의 맛은 살린 ‘스윗데이’ 3종을 선보이며 소비자 입맛 잡기에 나섰다. ‘스윗데이’는 설탕을 줄이고, 사탕수수 대비 300배의 단맛을 내는 ‘나한과 추출물’과 체내에 거의 흡수되지 않는 ‘알룰로스’, ‘에리스리톨’ 등의 감미료로 건강한 단맛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아이스크림임에도 풍부한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다. ‘스윗데이’는 칼로리는 낮추면서도 아이스크림 특유의 풍부하고 진한 달콤함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아이스크림을 제조할 때, 원료 믹스를 동결하면서 공기를 주입하는데, 이 비율이 낮을수록 아이스크림의 맛과 향이 더욱 풍부해진다. ‘스윗데이’는 저온숙성한 원료 배합에 공기 함량을 50% 이하로 제한해 일반 아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