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건강칼럼> 척추전방전위증 한의학적으로 예방하고 치료하기

URL복사
요즘 부쩍 늘어난 환자가 있다. 바로 척추전방전위증을 호소하는 분들이다. 한의원에 전화를 하여 척추뼈가 어긋나는 척추전방전위증이라고 하는데 한의원에 치료가 가능한지 물어보는 경우가 늘어났다. 

허리의 척추뼈가 어긋났으니 큰일이다. 그래서 한방적인 치료를 안 될 것이라는 생각으로 그냥 물어보는 것 같다. 그런데 척추전방전위증은 한의학적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먼저 척추전방전위증은 무엇인가?

척추전방전위증은 주로 허리의 아래쪽에 많이 발생을 하며 척추를 측면에서 보았을 때 위의 척추뼈가 아래 척추뼈보다 앞으로 나간 경우이다. 가볍게는 1/4정도 나간것부터 심하면 거의 반정도 나간 경우도 있다. 또한 척추전방전위증이 있으면서 척추뒤쪽의 척수신경이 지나가는 부위의 뼈가 골절이나 결손이 일어나는 경우도 생기게 되는데 척추분리증이라고 한다. 척추전방전위증이 심해지면 나타나는 증세이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왜 생기는 것일까?

척추가 앞으로 당겨지는 것이다. 주로 앞으로 복부비만이 있거나 등이 굽어 있는 경우에 복부가 전만이 되면서 앞으로 나가면 생긴다. 척추를 싸고 있는 인대와 근육이 강하면 잘 버티면서 척추전방전위증이 일어나지 않는다. 그러나 인대, 근육이 약하거나 과도하게 앞으로 댕겨지면 인대, 근육이 잡지 못하고 놓치면서 앞으로 밀려나가는 것이다. 골다공증, 퇴행성변화가 있게 되면 더 쉽게 밀려나게 된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어떤 증세가 나타나는가?

위아래의 척추뼈가 어긋나게 되면 디스크도 밀려날 수 있으며 척추의 퇴행성변화가 있게 되면 가시처럼 나온 뼈가 허리와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을 누르면 통증이 오게 된다. 디스크가 신경을 누르는 것과 같은 증세가 나타난다. 외부의 나타나는 증세로써는 디스크와 구별하기가 쉽지가 않다. 특징적인 구조라면 허리의 척추뼈가 움푹 파이면서 들어가 있는 경우는 척추전만전위증이 의심이 된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어떻게 치료해야 하나?

먼저 전체적인 척추의 상태를 파악해야 한다. 머리에서부터 골반까지의 척추를 분석하여 무엇이 복부, 허리척추의 앞부분을 당기는 가를 알아보아야 한다. 많은 경우가 복부비만이 있는 경우이다. 복부비만이 있으면서 요추를 앞으로 당기고 골반, 천골에서는 앞으로 안 나가려고 버티다 보면 중간에 척추뼈가 위의 것은 앞으로 나가고 아래는 그대로 있으면서 전방전위증이 나타난다. 

또 등이 많이 굽은 경우에는 복부의 살은 많지 않은데 고개를 숙이고 일을 많이 하거나 스마트폰을 고개 숙이고 많이 보거나  등을 굽히고 일을 하다보면 등이 굽고 보상작용으로 요추는 전만증이 심해지면서 앞으로 당기는 것을 버티지 못하면 척추전방전위증이 나타난다. 더 심하게 당겨지면 뼈가 부러지거나 분리가 생기면 척추분리증이 되는 것이다. 

머리, 목이 전방으로 많이 나가는 경우, 거북목, 일자목이 심한 경우에도 등이 굽으면서 복부가 앞으로 나가며 척추전방전위증이 올 수 있다. 그 외에 골다공증, 퇴행성변화, 외부의 압박 등으로 인하여서도 올 수 있다. 

어떻게 척추전방전위증을 예방하고 치료할까?

중요한 것은 전체적으로 자세를 바르게 잡아 주는 것이다. 복부의 앞쪽으로 당겨지는 힘을 없애야 하는 것이다. 복부의 살을 빼거나 복부를 앞으로 내미는 경우에는 복부를 뒤로 밀어서 엉덩이를 뒤로 빼는 습관을 갖아야 한다. 

등이 많이 굽은 경우에는 등을 펴면서 복부의 앞으로 가는 힘을 없애주어야 한다. 등이 펴지고 복부를 뒤로 밀어 엉덩이가 뒤로 가에 하면 된다. 복부의 힘을 계속 줄이고 뱃살이 없어지면 앞으로 간 척추가 점점 뒤로 가게 된다. 

등이 많이 굽은 경우에 등을 계속 펴게 되면 복부의 전만증도 점점 줄어들면서 척추전방전위증도 감소가 된다. 등이 굽거나 배가 많이 나왔을 때 방바닥이나 쿠션이 없는 침대에서 천장을 보고 바르게 누워있는 것도 효과적이다. 

증세가 심한 경우에는 한의원을 방문하여 침, 추나요법, 매선요법, 골교정요법 등의 한의학적인 치료법을 받으면 효과적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파리바게뜨, 강원도 감자빵 3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베이커리 파리바게뜨가 우리 농가 돕기의 일환으로 강원도 감자를 활용한 '감자빵 제품 3종'을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 출시는 코로나19로 급식 수요가 줄고, 장마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감자 농가를 돕기 위해 강원도 평창군과 ‘감자 소비활성화 MOU’를 맺고 펼치는 ‘행복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감자빵 제품 3종은 △쫄깃한 빵 속에 구수한 풍미가 좋은 강원도 감자로 만든 소(맛을 내기 위해 빵 안에 넣은 재료)를 넣고, 감자의 모양과 맛을 구현한 ‘강원도 감자빵’△찐 감자를 반죽에 풍성하게 넣어 고소하고 담백한 ‘시골 찐 감자빵’ △포카치아 위에 강원도 감자와 치즈, 베이컨 등을 얹어 조화로운 ‘강원도 감자 포카챠’ 등이다. 모든 제품은 ‘두백 감자’등 강원도에서 재배되는 감자를 사용했다. ‘두백 감자’는 쪄서 먹으면 식감이 포슬포슬하고, 부드럽고 담백한 맛이 특징인 국산 품종이다. 파리바게뜨는 이번 신제품들을 프로젝트 기간 동안 한정판으로 운영하고, 수익금은 강원도 평창군 장학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국내 농산물 소비 활성화를 통해 최근 어려운 환경에 처한 농가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