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용-신동빈, 증인채택 피하려 국회와 밀당?

URL복사

여야, 재벌총수 부르는 방안 추진 중...삼성, 롯데 비상 걸려


국회가 삼성과 롯데그룹의 오너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나서면서 해당 그룹에 비상이 걸렸다.

 

910일부터 23, 101일부터 8일까지 실시되는 국정감사에 여야는 이번주부터 피감기관 선정과 증인채택을 위한 협상중이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두 그룹 모두 최고경영자를 증인명단에서 빼거나 출석하게 되더라도 횟수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새누리당은 최근 경영권 승계로 문제가 됐던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과 홈플러스 도성환 대표, LG 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 등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연합 역시 신동빈 회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 새정치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한 온라인 매체와 가진 인터뷰에서 "국정감사에 대비해 문제가 있었던 대기업을 상대로 증인명단을 선별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라며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과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 등을 포함해 재벌총수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방안을 추진중이다"고 말했다.

 

김기식 의원실 측도 롯데와 삼성을 증인석에 세우려는 의지를 표명했다. 관계자는 "경영권 승계문제와 갑을관계, 일감몰아주기, 하도급문제, 2롯데월드 등 이슈가 많은 롯데그룹은 총수의 증인채택을 피해가기 어려운 상황이다"고 말했다.

 

삼성에 대해서도 "비상장주식 몰아주기 등을 통한 승계에 대한 사회적 감시가 강화돼 기업 합병을 동원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삼성을 빼놓을 수도 없다"고 말했다.

 

삼성그룹은 올해 상반기 떠들썩했던 전염병 '메르스'와 관련해 국가방역체계와 시스템을 무시하고 자체대응을 고집하다 문제를 키웠고 발병초기 정보공유를 하지 않은 점에서 삼성병원 관계자의 국정감사 증인채택도 추진되고 있다.

 

여야 지도부에서 조차 증인 협상이 안될 경우 국정감사는 파행을 빚기도 한다. 실제 국정감사 증인채택 문제로 예정된 국정감사가 지연되거나 취소되는 일도 허다하다.

 

국회의 한 관계자는 "여야가 의결한 증인이 특별한 사유 없이 출석 하루 전에 취소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결과적으로 해당 대기업이나 기관의 로비가 작용하는 것 아니겠냐"고 귀띔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밀탑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빙수 브랜드 ‘밀탑(MEALTOP)’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을 선보인다. 신제품 ‘팥빙수 with 밀탑’은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과 밀탑의 팥앙금이 조화를 이룬 팥빙수다. 특히, 100% 국내산 팥을 활용, 전통방식에 따라 만든 팥앙금을 사용해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살렸다. 고소한 우유 얼음을 베이스로 활용하고, 콩고물을 가득 묻힌 쫄깃한 인절미 떡, 그리고 배스킨라빈스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듬뿍 올려 근사한 호텔에서 즐기는 듯한 맛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딸기와 망고를 활용해 더 달콤하고 시원해진 과일 빙수도 만나볼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상큼한 딸기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풍성하게 올린 ‘스트로베리 요거트 빙수’,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큼지막한 망고 과육과 배스킨라빈스의 레인보우 샤베트 아이스크림을 올린 ‘망고 샤베트 빙수’ 등으로 구성됐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 시즌을 맞아 배스킨라빈스의 제품 특색과 잘 어울리는 밀탑과 협업해 빙수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통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