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푸드, 네슬레만 좋은 일 시키네

URL복사

본사에 400억 로열티 지급하고 현금은 3억원 남아...커피믹스 시장도 ‘악전고투’


롯데푸드와 네슬레가 합작한 롯데네슬레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금성자산도 3억 원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AC닐슨코리아에 따르면 5월까지 롯데네슬레의 평균 시장점유율은 5.04%2013년과 2014년 시장 점유율보다 각각 1.4%포인트, 0.8% 포인트 오른 데 그쳤다.

 

시장 1위인 동서식품의 커피믹스 시장 시장점유율은 2013년과 2014년 각각 81%대에서 2015584.6%로 오히려 상승했다.

 

반면 2위업체인 남양유업의 시장 점유율은 2013년과 2014년 각각 12.5%, 12.0%에서 20155월에는 9.2%로 하락했다.

 

, 대규모 유상증자에도 불구 기말 남은 현금성자산이 3억 원에 불과해 논란이 되고 있다. 네슬레 본사에 400억 원규모의 로열티 30년 치를 선급한 이유에서다.

 

이 때문에 매년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며 현금 확보가 안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유동성 문제가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특히 보통 150%이상이 돼야 안정세로 보는 유동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61.1%로 전년말 108%에 비해 47.5%포인트나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동서가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는 현재 시장구도를 깨기는 쉽지 않아 것이라면서 롯데네슬레는 사면초가에 놓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의 종합식품계열사인 롯데푸드는 20141월 말 세계 최대 식품기업인 네슬레와 지분 50%씩을 투자해 롯데네슬레코리아를 설립했다.

 

롯데푸드는 합작사 설립을 위해 총 500억원을 출자했으며 300억원은 자체 보유 현금으로, 나머지 200억원은 회사채를 발행해 자금을 충당했으며 두 회사는 기업결합신고 등 제반 법적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같은 해 5월 롯데네슬레코리아 출범식을 가진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동인비, 클렌징 라인 4종 선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프리미엄 홍삼 화장품 브랜드 동인비가 엄선된 홍삼 성분을 담아 메이크업과 노폐물 제거는 물론, 피부를 건강하게 가꿔주는 새로운 클렌징 라인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클렌징 라인은 천연 사포닌 세정 성분으로 부드럽지만 강력한 딥 클렌징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동인비의 독자성분인 ‘진세노클리어쉴드™’는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환경에 예민해진 피부를 케어해주고, 피부 영양과 유수분 밸런스에 도움을 주는 ‘홍삼초’ 성분으로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준다. 동인비 클렌징 라인은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 ‘마이크로 클렌징 폼’,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 ‘소프트 필링 젤' 총 4종으로 구성돼 있다. 1차 세안 단계의 대표 제품인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은 6년근 프리미엄 홍삼 오일을 함유해 피부에 풍부한 영양과 보습감을 더해주고, 오일 하나로 미세먼지와 블랙헤드까지 클렌징하는 강력한 세정력을 갖췄다. 2차 세안 단계의 ‘마이크로 클렌징 폼’은 사포닌 성분이 함유된 촘촘하고 부드러운 거품이 모공과 피지, 초미세먼지까지 깨끗하게 케어하는 클렌저로, 당김 없이 산뜻한 사용감을 선사한다.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