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해태제과, 과자를 아이스크림으로 재탕하는 이유는?

URL복사

말랑카우, 홈런볼 등 제품 특징 살려 출시...개발 비용↓ 성공확률↑

롯데제과(대표 김용수)와 해태제과(대표 신정훈)가 인기를 끈 과자류를 아이스크림으로 내놓으며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롯데제과가 올 초 출시한 말랑카우바2013년 출시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마시멜로형 캔디 '말랑카우'를 아이스크림 형태로 내놓은 제품이다.

 

이 제품은 씹는 느낌이 쫀득쫀득한 바 형태의 아이스크림으로 패키지 또한 말랑카우 캔디와 똑같이 디자인했다. 말랑카우바는 5월까지 월평균 1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롯데제과가 일반적으로 내놓은 신제품들이 출시 후 3개월 동안 평균 월매출 5억원을 올리는 것과 비교하면 두 배가 넘는 수치다.

 

해태제과는 롯데제과보다 한 발 먼저 과자를 아이스크림으로 제품화했다. 해태제과는 2010년 홈런볼을 아이스크림으로 선보인 홈런볼 슈를 출시해 재미를 봤다.

 

이 제품은 부드러운 슈(Choux) 과자에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넣은 상품으로 과자 홈런볼보다 4배 이상 크기를 키운 과자에 아이스크림을 넣었다.

 

홈런볼 슈는 지금까지 약 15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하지만 실패한 제품도 있다.

 

비슷한 시기에 출시한 소프트 쿠키 샌드 아이스크림 계란과자 아이스는 쿠키 사이에 아이스크림을 끼워 넣은 형태로 1977년부터 판매된 장수식품 계란과자 사이에 커스터드 아이스크림을 넣어 샌드 아이스크림으로 재탄생시켰지만 요즘엔 찾아보기 힘들다.

 

, 허니버터칩의 인기에 힘입어 내놓은 허니아이스는 꿀과 버터를 더한 새로운 맛이지만 크게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렇게 제과업계들이 과자를 아이스크림으로 내놓는 이유는 뭘까. 업계 관계자들은 가장 큰 이유로 비용 절감을 꼽는다.

 

기존에 없던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는 데 드는 연구개발(R&D) 비용과 마케팅 비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제과업계 관계자는 상품화 된 제품을 아이스크림화하면 소요되는 비용을 반 정도 절감할 수 있다면서 인지도가 있는 제품들의 성공 확률도 그만큼 올라간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동서 한잔용 보리차’ 시판...SNS 이벤트 프로모션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보리차의 대명사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티백 제품인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에 대해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꾸준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찬물에서도 잘 우러날 수 있도록 동서식품만의 노하우로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했다. 동서식품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동서 한잔용 보리차의 디지털 필름을 공개하고, 이와 연계한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서식품은 1986년 녹차 티백을 시작으로 국내 차(茶) 시장을 이끌어 오고 있다. 엄선한 원료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리차'를 비롯해 ‘현미녹차’, ‘둥굴레차’, ‘메밀차’, ‘루이보스 보리차’, ‘도라지 작두콩차’, ‘자색 옥수수차’ 등 다양한 차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기존 대용량 제품을 음용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