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창군, 멜론, 땅콩 2023년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전북 고창군(군수 심덕섭)은 멜론과 땅콩이 29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린 ‘2023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 시상식에서 지역 농산물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은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고객만족을 위한 끊임없는 품질 개발과 양질의 서비스 구현에 앞장서 신뢰와 사랑을 받는 최고의 품목에 수여된다.

 

고창 멜론과 땅콩은 각각 7년 연속, 6년 연속 수상으로 ‘군민 모두가 행복한 활력 넘치는 고창’의 가치를 드높였다.

 

고창멜론은 수박에 이은 최고특산품으로 육성하고자 각종 토양개량사업을 추진하고, 최고품질 멜론 재배력을 바탕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생산자 또한 이에 발맞춰 고창멜론연합회(2019년 결성)를 활성화하고 모든 생산자가 주경야독하며 품질의 상향평준화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땅콩 주산지로 고품질 땅콩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땅콩의 영양적 가치와 기능성이 부각되면서 400ha까지 재배면적이 증가하고 있고 전북의 약 73% 재배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연간 생산물량은 1700여 톤에 달한다.

 

또한 미네랄과 게르마늄 성분이 풍부한 황토땅과, 많은 일조량과 서해안 해풍을 맞고 자라 고소한 맛과 선명한 표피 색깔로 국산 땅콩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행열 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업인들의 땀과 정성, 노력이 가득 담긴 고창 멜론과 땅콩이 더 많은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멜론과 땅콩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고창땅에 맞는 우수한 품종을 지속적으로 선발하고, 프리미엄급 멜론·땅콩 품질유지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