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6 (목)

식자재.캐터링

현대그린푸드, 단체급식업계 최초 '식품 안전의 날' 대통령상 표창


현대그린푸드가 단체급식업계 최초로 식품 안전 우수 기업으로 인정을 받았다.


현대백화점그룹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에서 열린 ‘제 14회 식품안전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상은 매년 5월 14일 ‘식품안전의 날’을 기념해 식품 안전과 불량식품 근절을 위해 노력한 개인과 단체에 주는 상으로 현대그린푸드가 단체급식업계에선 최초로 수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현대그린푸드는 단체급식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위생 무사고를 달성하고 푸드코트 등 외식사업, 식자재 유통 등 식품 관련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면서 위생점검 진행 및 개선상태는 물론 위생 교육 이수 여부 등을 자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대표적으로 대한상공회의소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협력해 개발한 ‘친환경 농산물 안전 유통시스템’이 지난 3월 홍콩에서 개최된 ‘ECR 아·태 컨퍼런스’ 에서 농가와 협력한 사례인 ‘친환경 농산물 유통이력 서비스’가 업계 최초 우수 사례로 선정돼 대한민국의 선진화된 위생 시스템을 알리는 역할을 했다.


아울러 지난 2일 지난해 신설된 축산물 위생관리 제도인 ‘안전관리통합인증’ 제도를 유통업계 유일하게 획득한 것을 계기로 국내 식품업계 대표로 아시아 12개국 축산물 및 식품 안전 담당자들에게 축산물 해썹(HACCP) 운영 현황 및 위생안전시스템 등을 설명하는 한편, 축산물 위해 차단 시스템과 전자쇼카드 운영 방법, 작업장과 판매 직원 위생 규정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특히 현대그린푸드는 식품 위해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1992년부터 식품위생연구소를 설립해 운영해 오고 있다. 1999년에는 정부로부터 자가품질검사, 노로바이러스검사, GMO검사 등 식품위생검사기관 및 축산물위생검사기관으로 지정돼 자체적으로 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현대그린푸드는 또 업계 최초로 날씨경영인증을 받았을 뿐 아니라 국내에선 처음으로 대기오염과 습도를 활용한 위생 정보 사전 예보시스템을 식품부분에 도입했고 날씨별 선호 메뉴 제공을 통한 고객 만족도 제고 및 음식물 폐기물절감에도 앞장서고 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이번 수상을 계기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식품 안전 리딩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선진 위생 관리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도입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위생관리 시스템을 통해 국민 식생활 발전에 이바지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그린푸드는 2012년부터 구내식당 이용고객들을 위해 저염 메뉴를 개발해 제공하고 있으며 단체급식·제조가공업소·식육판매업소 등 총 23개 사업장의 해썹(HACCP)시스템 인증을 획득하는 등 고객들의 식생활 개선 및 건강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