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뉴스

삼양사 "식품소재기업, 식생활 건강, 위생안전 이바지할 것"

삼양사(대표 문성환)은 14일 충북 오송 C&V센터에서 열린 식품안전의날 기념식에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 

소재성 식품에 안전식품 인증제를 통한 식품안전 기본제조업에 기본원료인 밀가루, 설탕, 전분당, 식용유지에 체계화된 안전성 확보에 기여한 것. 


삼양사는 1955년 12월 삼양설탕을 생산사면서 본격적인 식품사업을 시작했고, 이후 밀가루와 식용유 사업에도 진출했다. 
 
식품통합브랜드 '큐원'을 선보이며 설탕, 밀가루, 전분당, 가공유지 등 식품 기초소재 중심으로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공동개발했다.

이와 함께 외식사업 및 제과재료,외식자재 유통 등의 신규사업을 확대했다.

삼양사 관계자는 "국무총리 표창수상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삼양사는 식품소재기업으로 설탕, 밀가루, 유지 등 생산하는 회사로 앞으로 국민 식생활 건강과 식품위생안전에 이바지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