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관세청, 식품안전의 날 수입식품 안전대책단 발대식 개최

URL복사

박근혜 정부의 4대악중 하나인 불량식품 척결을 위해 세관당국이 수입식품 안전에 나선다.

 

관세청(청장 백운찬)은 14일 서울세관에서식품안전의 날을 맞이하여 전국 세관 500여명으로 구성된 '수입식품 안전대책단'발대식을 개최하고 수입식품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수입식품 안전대책으로 사전 예방 측면에서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수입식품의 국내 반입을 원천 차단하고 수입식품의 검사율 강화, 고위험 수입식품에 대한 검사 선별 기준 등을 마련했다.

 

또한 세관은 일반 화물·여행자 휴대품·특송·보따리상 물품 등 반입유형별로 화물검사·현품검사를 강화하고 세번(관세율표상 분류 상품번호)이나 품명을 위장하는 서류 위조 등도 집중 검사키로 했다. 특히 세관은 불법 유형별 검사·사례 매뉴얼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발대식 출범을 기점으로 동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위해'관세청, 수입식품 안전대책반'을 본격 가동한다.

 

본청 5개팀(33명, ①통관점검팀·②여행자단속팀·③원산지단속팀·④밀수단속팀·⑤해외정보수집팀)과 전국 세관 현장대책반(463명)으로 구성된 대책반(총 496명) 에서는, 시시각각 변화하는 현장 상황을 즉각적으로 반영하여일선 현장에서 부터 강도 높게 수입식품 안전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점검·단속 측면에서 불량 수입식품의 국내 유통을 뿌리뽑기 위해 식약처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수입식품의 유통이력을 철저히 관리하고 원산지 둔갑 행위 등을 집중 단속 할 것"이라며 "정부 3.0 기조에 발맞춰 범정부 협의체, 소비자 포럼, 대국민 홍보 활동 등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1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