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창군, 식품 안전성·나트륨저감화 홍보

URL복사

제 12회 식품안전의 날 맞아 식품위생감시원 50여명 참여

전라남도 고창군(군수 이강수)은 제12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고창읍 전통시장과 터미널 주변을 중심으로 식품안전의 날 캠페인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식품안전의 날 캠페인은 관광객과 군민, 상인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및 어린이 기호식품 관리 등 식품의 안전성과 나트륨 저감화를 통한 음식문화개선사업 을 알리기 위해 소비자단체와 합동으로 홍보활동을 추진했다.

 

부정ㆍ불량식품 추방과 하절기 안전한 식품선택 및 식중독예방 요령 등이 설명된 식품안전 홍보물 배부와 나트륨 저감화, 좋은 식단제 추진을 통한 음식문화 개선, 어린이 식생활 개선을 주 내용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기초 질서가 확립되도록 노력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식품안전에 대한 범국민적인 관심을 높이고 식품위생 수준 향상을 위해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음식업지부 회원 등 50여명이 함께 참여해 식품안전의 중요성을 홍보했다.

 

고창군 관계자는 “청정한 자연환경에서 재배하여 지역 농산물의 브랜드 가치가 높아진 만큼 위생적이고 안전한 식품을 군민과 관광객에게 공급해 볼거리ㆍ먹을거리가 모두 만족스러운 다시 찾고 싶은 지역으로 거듭나도록 안전한 식품위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2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식품, 미국 시장 타겟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식품은 미국 현지 시장을 타겟으로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을 반영해 선보이는 수출용 불닭 신제품으로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하바네로고추, 라임을 활용한 매콤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삼양식품의 이번 제품은 매운 음식을 선호하는 히스패닉 계열의 소비자들과 색다른 매운맛을 선호하는 아시안을 타겟으로 했다. 또한 KMF 할랄 인증을 받아 무슬림 소비자뿐 아니라 미국 현지에서 할랄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에게도 어필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간편한 조리를 선호하는 미국인의 특성을 반영해 물을 버리지 않는 조리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신제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BTS 콘서트에서도 많은 미국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제품”이라며 “미국 내에서 K-SPICY 열풍을 이끌고 있는 불닭브랜드의를 통해 미국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양식품은 오는 하반기 동남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수출 전용 불닭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삼양식품은 해외시장 확대에 발맞춰 현지 맞춤형 제품을 꾸준히 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