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친환경급식 후퇴" 농민들, 서울서 대규모 집회

URL복사

서울시교육청 학교급식 식재료 구매방법 개선안 철회 요구
"정치적 쟁점 반대...공공성 담보된 현물조달체계로 진행"

푸드투데이 전국친환경농업인규탄대회 현장취재 김세준기자

 

 

학교급식에 친환경농산물 공급 확대, 식재료 안전성 강화 등을 요구하며 22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벌였다.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원 1000여명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친환경급식 후퇴 서울시교육청 규탄대회'를 열고 "최근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학교급식 식재료 구매방법 개선안'은 우리 아이들의 먹거리 안전과 친환경농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식재료 구매 개악안(改惡案)"이라며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대회사를 통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지급하기 위해 노력해야할 교육청이 있는 기준 마저 낮추고 민간급식업자들의 영업을 도와주고 있는 작태에 대해 우리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 지방선거가 다가오자 친환경무상급식을 정치이슈화 해 무력화 시키고자 하는 형태가 도처에서 벌이지고 있다"며 "우리는 친환경무상급식, 친환경급식을 정치 쟁점화 하는 것에 단호히 거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학생들에게 친환경농산물 공급을 확대하고 관이 책임지는  공공조달을 통해 식재료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친환경농민들의 생존을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박종권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장은 "서울시교육청이 학교급식을 정치적으로 쟁점화하는 것에 전적으로 반대한다"며 "서울시 학교급식은 공공성이 담보된 현물조달체계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기 경기농업회사법인 지마트연합사업단 대표는 "과거로 후퇴하고자 하는 문용린 교육감의 작태를 용서할 수 없다"면서 "지금의 급식 현황은 과거의 잘못된 부분을 시행착오를 겪어 현재에 이르게 됐다. 앞으로 친환경무상급식을 발전.확대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4일 친환경유통센터와 일반 식재료 공급업체간의 형평성을 맞추고 학교장의 업체 선택권과 식단 구성의 자율권 확대의 이유로 현재 서울 시내 공립초등학교 70% 이상, 중학교 60%이상의 친환경 농산물 권장 사용 비율을 50% 완화하고, 수의계약 금액을 변경하는 내용의 '학교급식 식재료 구매방법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1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