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친환경유통센터 특혜 없앤다

URL복사

1인견적 수의계약 1000만원 이하 단일화
식재료 등 조달방법.업체선정 학교장 결정

서울시교육청, '학교급식 식재료 구매 개선' 2014년부터 시행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문용린)은 학교급식 운영에 있어 학교의 선택권 및 자율권을 확대하고 급식 수요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학교급식 식재료 구매방법 개선방안'을 2014학년도부터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개선방안은 그동안 식재료 구매 시 일반업체와 서울친환경유통센터 간 서로 달랐던 1인견적 수의계약 범위를 1000만원 이하인 교육부 지침으로 단일화하고 친환경 농산물 권장 사용비율을 초·중학교 모두 50% 이상으로 완화하는 것을 주요골자로 하고 있다.


현재의 학교급식기본지침에 따르면, 식재료 구매 시 1인견적 수의계약 범위가 일반업체의 경우 5백만원 이하이나, 서울친환경유통센터의 경우만 2000만원 이하까지 가능하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개선방안 시행으로 업체 간 형평성에 어긋난 지나친 특혜 및 불공정 행위를 개선하라는 교육부의 요청 사항을 반영했다.


또한 학교급식 식재료 등의 조달방법 및 업체선정 기준에 관한 사항을 학교급식법에 의거 학교운영위원회의 심의(사립학교는 자문)를 거쳐 학교장이 결정하도록 함으로써 학교의 자율권을 존중하기로 했다.

 
아울러 과다한 친환경 식재료 권장비율(공립초 70% 이상, 중학교 60% 이상)로 인한 계절별 친환경 식재료 수급 및 다양한 식단구성 어려움 등 학교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친환경 식재료 권장 사용비율을 초·중학교 동일하게 50% 이상으로 정하고 구체적인 비율은 학교운영위원회의 심의(사립학교는 자문)를 거쳐 학교장이 결정하도록 완화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개선방안으로 2013년 교육부 및 교육청 국정감사 시 지적된 서울친환경유통센터의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체계 등에 대한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1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