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세계푸드 성공시킨 정용진, 광고·인테리어업도 흥할까

URL복사

내달 열릴 주총서 보폭 넓힌 사업 계획 밝히고 정관변경 나설 계획

신세계푸드가 계열사별로 정관에 사업목적을 추가한다.

 

업계에 따르면 오는 311일 열릴 주주총회에서 신세계는 인테리어 디자인업 도배·실내 장식 및 내장 목공사업 가전제품 소매업 식탁 및 주방용품 소매업 부동산 전대업 등을 추가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신세계푸드는 최근 스무디 브랜드 스무디킹 인수와 연관이 있다는 설명이다.

    

한식을 전문으로 하는 올반을 비롯한 다양한 브랜드의 외식사업을 직영으로 운영해왔고 이번에 인수한 스무디킹의 경우 가맹점주들이 있는 프랜차이즈 사업이다 보니 이와 같은 인테리어 관련 부분의 사업을 직접 운영할 필요가 있다는 것.

 

정보통신회사인 신세계I&C위치정보업 위치기반서비스업 정보서비스업 평생교육시설운영업 광고업 봉합운송주선업 의료기기판매업 등을 사업목적에 추가한다.

 

동종업체인 삼성SDS가 헬스케어 등에 진출을 선언한 만큼 신세계측도 이와 관련한 사업에 진출할 가능성을 열어놓은 셈이다.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향후 비전 차원에서 사전 준비를 해 놓은 것이다.

 

이마트는 광고영업 운영범위 확대를 위해 광고업을 사업목적에 더할 계획이다.

 

TV광고나 외부로 나가는 광고를 모두 직접 맡아서 하진 않지만 매장 내부의 디스플레이 광고와 카트에 붙어있는 광고판 등 광고물로 규정 돼 있어 외부업체가 맡아 진행했던 부분을 직접 맡아서 할 예정이다.

 

정 부회장은 최근 신세계그룹 온라인 통합몰 'SSG닷컴'의 광고 영상을 지원사격하면서 광고에 대한 애정을 직접 드러내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신세계가 이처럼 각 계열사별로 다양한 분야의 사업목적을 추가한 것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외연을 확장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3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밀탑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빙수 브랜드 ‘밀탑(MEALTOP)’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을 선보인다. 신제품 ‘팥빙수 with 밀탑’은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과 밀탑의 팥앙금이 조화를 이룬 팥빙수다. 특히, 100% 국내산 팥을 활용, 전통방식에 따라 만든 팥앙금을 사용해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살렸다. 고소한 우유 얼음을 베이스로 활용하고, 콩고물을 가득 묻힌 쫄깃한 인절미 떡, 그리고 배스킨라빈스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듬뿍 올려 근사한 호텔에서 즐기는 듯한 맛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딸기와 망고를 활용해 더 달콤하고 시원해진 과일 빙수도 만나볼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상큼한 딸기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풍성하게 올린 ‘스트로베리 요거트 빙수’,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큼지막한 망고 과육과 배스킨라빈스의 레인보우 샤베트 아이스크림을 올린 ‘망고 샤베트 빙수’ 등으로 구성됐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 시즌을 맞아 배스킨라빈스의 제품 특색과 잘 어울리는 밀탑과 협업해 빙수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통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