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법, 공정위 신세계 계열사 빵집 부당지원 과징금 부당

URL복사
공정거래위원회가 판매수수료율을 낮게 책정해 계열사 빵집을 부당하게 지원했다며 신세계와 계열사에 부과됐던 40억6200만원의 과징금이 사실상 취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법원 2부(주심 신영철 대법관)는 신세계·이마트·에브리데이리테일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 3곳이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낸 시정명령 등 취소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전부승소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되돌려 보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정상판매수수료가 합리적으로 산출됐다는 증명은 공정위가 해야한다"면서 '공정위가 산정한 정상판매수수료는 인지도와 매출 등 차이점을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합리적이지 않다'고 판시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 2012년 9월 신세계·이마트·에브리데이리테일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 3곳이 계열사인 신세계SVN의 매출을 늘리기 위해 다른 입점업체보다 판매수수료를 낮췄다며 시정명령과 함께 40여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에 신세계 측은 부과기준이 된 정상판매수수료 산정이 잘못됐다며 소송을 냈고 대법원은 에스브이엔에 적용한 판매수수료율과 정상판매수수료율을 비교한 결과 과징금의 일부를 취소하라는 판결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은 "공정위가 과징금을 부과할 때 정상 판매수수료율을 합리적으로 추산했다고 인정할 만한 자료가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3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밀탑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빙수 브랜드 ‘밀탑(MEALTOP)’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을 선보인다. 신제품 ‘팥빙수 with 밀탑’은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과 밀탑의 팥앙금이 조화를 이룬 팥빙수다. 특히, 100% 국내산 팥을 활용, 전통방식에 따라 만든 팥앙금을 사용해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살렸다. 고소한 우유 얼음을 베이스로 활용하고, 콩고물을 가득 묻힌 쫄깃한 인절미 떡, 그리고 배스킨라빈스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듬뿍 올려 근사한 호텔에서 즐기는 듯한 맛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딸기와 망고를 활용해 더 달콤하고 시원해진 과일 빙수도 만나볼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상큼한 딸기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풍성하게 올린 ‘스트로베리 요거트 빙수’,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큼지막한 망고 과육과 배스킨라빈스의 레인보우 샤베트 아이스크림을 올린 ‘망고 샤베트 빙수’ 등으로 구성됐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 시즌을 맞아 배스킨라빈스의 제품 특색과 잘 어울리는 밀탑과 협업해 빙수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통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