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세계·현대·롯데 외식 신사업 ‘올인’

URL복사

불황에도 투자액 늘리고 연구개발 지속해 시장 키우기 나서

신세계그룹과 현대백화점, 롯데그룹이 식품계열사에 기대를 걸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세계푸드는 올해 외식부문 신설에만 120억원을 투자하고 2016140억원, 2017180억원으로 투자액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수제 맥주전문점 데블스도어는 지난해 말 문을 열고 반포 명소로 자리 잡았다. 신세계푸드는 자체 연구개발 센터를 통해 자가(Home Brewing) 맥주개발을 위한 연구도 벌이고 있다.

 

쓴 맛을 봤던 해산물 뷔페 보노보노와 달리 신세계한식뷔페 올반은 지난해 10월 여의도 1호점에 개점에 후 한 달 뒤 강남 센트럴시티에 2호점을 내며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다.

 

현대백화점에 h키친 브랜드 내걸고 백화점 고객을 공략하고 있는 현대그린푸드는 지분구조 때문에 앞으로 현대백화점그룹의 실질적인 지주회사로서 역할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그린푸드는 현대백화점 12.1%, 현대홈쇼핑 15.5%, 현대드림투어 100%, 현대H&S 100%, 현대리바트 28.5%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현대백화점그룹 지배구조 측면에서 사실상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 증권업계 분석이다.


현대그린푸드의 주주는 정교선 15.3%, 정지선 12.7%, 정몽근 2.0%, 현대쇼핑 7.8%, 국민연금 9.2%, 미래에셋 7.4%, 자사주 10.7%, 기타 35.0% 등으로 구성돼 있다.

 

출발부터 계열사의 유통채널에만 공급되는 외식 브랜드도 있다.

 

롯데백화점 식당가에 냉면만두집 유원정과 우동집 향리 등은 계열사 유원실업의 브랜드다. 유원실업의 최대주주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부인인 서미경 씨와 그의 딸 신유미 호텔롯데 고문이다.

 

롯데는 최근 롯데그룹의 외식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롯데리아를 통해 올 상반기 중 한식뷔페인 별미가’ 1호점을 낼 것이라고 밝혀 화제가 됐었다.

 

업계 관계자는 지속되는 불황으로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이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지만 외식업의 매출은 다른 사업 아이템에 비해 크게 떨어지지 않는 편이라면서 대기업들의 외식 사업은 주로 강남권에서 시작하는 고급화를 지향하는 경향이 있는데 좀 더 대중적으로 다가간다면 승산이 있는 분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밀탑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빙수 브랜드 ‘밀탑(MEALTOP)’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을 선보인다. 신제품 ‘팥빙수 with 밀탑’은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과 밀탑의 팥앙금이 조화를 이룬 팥빙수다. 특히, 100% 국내산 팥을 활용, 전통방식에 따라 만든 팥앙금을 사용해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살렸다. 고소한 우유 얼음을 베이스로 활용하고, 콩고물을 가득 묻힌 쫄깃한 인절미 떡, 그리고 배스킨라빈스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듬뿍 올려 근사한 호텔에서 즐기는 듯한 맛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딸기와 망고를 활용해 더 달콤하고 시원해진 과일 빙수도 만나볼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상큼한 딸기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풍성하게 올린 ‘스트로베리 요거트 빙수’,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큼지막한 망고 과육과 배스킨라빈스의 레인보우 샤베트 아이스크림을 올린 ‘망고 샤베트 빙수’ 등으로 구성됐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 시즌을 맞아 배스킨라빈스의 제품 특색과 잘 어울리는 밀탑과 협업해 빙수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통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