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PC, 삼립·샤니 빵값 인상

URL복사

밀가루, 설탕 가격 인상 등 고정비용 증가 부담

물가 고공행진이 빵 가격에까지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spc 삼립식품(대표 조상호)은 최근 밀가루와 설탕 등 원재료 가격 인상되면서 삼립 빵 값을 인상했다.

SPC에는 지난달 15일과 21일 기업형수퍼마켓(SSM)과 편의점 등에 공급하는 삼립 샤니 빵 66종에 대해 최대 200원 인상했다.

가격 인상 품목은 유산균 밀크샌드와 딸기샌드 등 54개 품목에 대해서는 800원에서 900원으로 100원으로 행복가득 꿀카스테라, 행복가득 밤맛만쥬등  12개 품목에 대해서는 2600원에서 2800원으로 200원 인상했다. 이번 삼립식품의 빵가격 인상폭은 2.45%다.

하지만 식빵.크림빵 등 서민들이 많이 찾는 품목은 가격 인상에서 제외 했으며 대형마트 등에 공급하는 삼립빵 가격 인상도 고려해 현재는 올리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번 인상은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밀가루 가격 인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2월 동아원(8.7%)과 CJ제일제당(8.8%)이, 올 1월 대한제분(8.6%)이, 지난달 삼양사(8∼9%) 등이 밀가루 가격을 잇따라 올렸다.

spc 삼립식품 관계자는 "원재료 가격 상승과 인건비 상승, 유가 상승 등 여러 가지 악조건에 따른 수익성 악화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물가 안정 노력에 부응하기 위해 이를 내부적으로 감내해 왔다"며 "지난해 영업이익률이 1.5%에 그치는 등 한계에 달해 부득이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 파리바게뜨는 가격인상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삼립식품이 빵값을 인상에 따라 향후 동종업계 및 제과점 빵값 등 인상이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