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푸드테크 42 얼라이언스' 교류...농생명기관,기업, 대학 참가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지난해 9월 전북특별자치도와 도내외 푸드테크 관련 기업, 연구·지원기관, 대학, 투자자문사 등으로 구성된 푸드테크42 얼라이언스가 야심차게 출범했다.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원장 이은미, 이하 전북바이오산업진흥원)은 기업-농생명 기관-대학-투자기관-행정 간 개방형 혁신을 통해 도시가 직면한 과제를 지역의 자원, 아이디어, 공공R&D, 민간투자로 해결하기 위한 연구협의체인 푸드테크42 얼라이언스가 오는 27일 수요일 전주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네트워킹데이를 열고 그간의 성과 공유와 협의체간 교류를 강화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네트워킹데이에는 디테 뢴더 바이써 주한덴마크대사관 이노베이션센터장, 최옥진 KT상무, 신윤호 뉴로메카 이사, 김정균 롯데중앙연구소 연구전문위원, 이성준 팡세 대표, 전주대학교 이해원 산학부총장 등 기관, 기업, 대학의 관련 전문가 70여명 이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사전행사로 대체육 연구개발 기업인 수지스링크의 제품을 활용한 뉴로메카의 튀김로봇 시연과 시식행사가 마련됬고, 농생명혁신성장위원회 총괄기획위원회도 병행 개최되어 지난해 발굴된 협업과제에 대한 심의, 연간 운영계획 논의 시간을 갖는다.

 

이번 행사 주제 강연으로는 김우현 CJ제일제당 부장에 대체식품 신소재 현황과 미래, 박영천 뉴로메카 상무에 K-푸드 글로벌 확산 전략, 진병욱 한국지식재산보호원 팀장의 푸드테크 지식재산 보호방안이 예정되어 있어 푸드테크 관련 시장동향 전반과 발전전략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리가 될 예정이다.

 

특히 푸드테크 분야의 구체적 현안 논의를 위해 지속가능한 푸드를 목표로 하는 대체식품(SF:Sustainable Foods) 그룹과 디지털전환(DX:Digital Transformation)이 목표인 스마트제조 그룹 두 개 부문으로 특화 추진되어 왔으며 향후 협력 분야는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행사를 주관한 이은미 전북바이오산업진흥원장은 “전북은 50여개 농생명 혁신기관과 1,800여명의 박사급 인력이 모여 있어 푸드테크를 비롯한 농생명 산업에 있어서는 최적지다. 푸드테크42 얼라이언스를 기반으로 많은 관련기관과 기업의 협력을 통해 대표적 푸드테크 협력 네트워크로 발전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7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