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영준 박사 칼럼> HACCP '7-No'와 '7-Yes'

URL복사

1959년 미국 우주계획용 식품제조에서 시작된 HACCP이 우리나라에서도 1995년 도입돼 50여년이 지났다.


정부가 불량식품을 4대악 중 하나로 지정하고 이를 근절키 위해 지속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나 최근 식품 위생사고가 끊이지 않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HACCP 인증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본지는 HACCP교육기관 미래엠케이씨 유영준 대표로부터 연재를 통해 HACCP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지난 주에 필자가 운영하는 미래엠케이씨에서 컨설팅을 한 대전에 위치한 맥키스(전 선양소주)에서 HACCP인증 심사가 있었는데, 아주 우수한 성적으로 ‘적합 판정’을 받았다 한다.


2015년 식약처의 자료에 따르면 일반 HACCP 인증 심사의 경우, 적합률이 63%에 불과한 실정에서 아주 대단한 성과를 올린 것이라 아니할 수 없다. 그것도 식약처의 통합 식품HACCP인증기관이 발족하고, 그 일환으로 전국의 인증원 조직이 6개 지원(경인·서울·대전·광주·대구·부산인증지원) 및 2개 출장소(강릉·제주)로 출범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그러나 필자가 운영하는 미래엠케이씨에서 컨설팅을 하고 있는 고객사들이 모두 이렇게 좋은 성과를 거두는 것은 아니다. 일부 회사에서는 매우 힘들어 하는 경우도 많다.


이번 기회에 필자가 생각해 봤다. 성과가 우수한 경우와 그렇지 못한 경우를 나누어 곰곰이 생각해 보니 다음과 같은 결론을 도출할 수 있었다.


필자가 편집하여 출간을 서두르고 있는 근간 ‘할랄,HACCP,ISO,인증제도 실무자료집’(‘혼자 다 할 수 있다. 이 책만 있으면‘이란 긴 부제가 붙어 있다)의 내용 중 필자가 주장하고 있는 ’7-N‘o와 ’7-Yes‘가 정말 맞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책 머리말에는 다음과 같은 서술이 있다. 필자는 “이 책을 쓰게 된 동기가 다음과 같은 우리나라의 인증제도의 ‘7-N0’와 ‘7-Yes’ 현상을 알리고 싶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면서 인증 제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곱 가지의 정반대 되는 현상을 꼬집고 있다.


‘할랄,HACCP,ISO,인증제도 실무자료집’에서 언급한 일곱 가지 No와 Yes는 다음과 같다.

 


이번 맥키스와 같은 매우 큰 회사이면서 일반적인 식품이 아닌 소주라는 독특한 식품 유형에서 한번에 적합 판정을 받은 가장 핵심적인 원인은 매번 7가지 이상의 긍정적이며 적극적인 "Yes" 생각과 추진을 하여 왔기 때문이다라는 확신을 하게 되었다.


해당 회사를 언급하기는 적절치 않아서 언급은 피하겠지만, HACCP인증 준비 중인 회사 중에 매우 힘들어 하는 모 회사는 매사 7가지 이상의 “No"를 주장하거나, 당연히 하여야 할 것을 안하면 안되냐고 묻는다.


참으로 답답한 경우가 한두번이 아니다. 그런 결과 및 피해는 분명히 말하는데 모두 그 해당 회사도 돌아 갈 것이다. 참으로 안타까운 노릇이다. 꼭 학교 가는 학생들의 투정과 똑같다. 학교에 가지 않으면 안됩니까? 숙제로 받아 쓰기 4장을 하여야 하는데 2장만 쓰면 안됩니까? 일기를 써야 하는데, 한 달치를 하루에 다 썼다고 하는 학생의 모습과 똑같다. 이럴 경우 아마 그 학생의 부모님이 HACCP담당자라면 자식에게 그래도 좋다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나라의 HACCP인증, 할랄인증, 각종 ISO인증, 유기가공식품인증, 친환경 농산물 인증, 전통식품 인증, 우수건강기능식품 인증, 지자체장 인증 등 다양하고 많은 인증제도가 성공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해당 기업이 인증제도에서 조금이라도 성과를 거두거나 도움이 될려면 전직원 보다도 우선 경영자가 인증제도에 대한 긍정적이고, 제대로 해당 기업의 취급 제품, 규모, 특성에 맞게 해야 함을 거듭 강조하고 싶다. HACCP인증 심사 전에 실시하는 경영자의 인터뷰를 하는 소이도 여기에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3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식품, 미국 시장 타겟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식품은 미국 현지 시장을 타겟으로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을 반영해 선보이는 수출용 불닭 신제품으로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하바네로고추, 라임을 활용한 매콤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삼양식품의 이번 제품은 매운 음식을 선호하는 히스패닉 계열의 소비자들과 색다른 매운맛을 선호하는 아시안을 타겟으로 했다. 또한 KMF 할랄 인증을 받아 무슬림 소비자뿐 아니라 미국 현지에서 할랄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에게도 어필할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간편한 조리를 선호하는 미국인의 특성을 반영해 물을 버리지 않는 조리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신제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은 라스베가스에서 진행된 BTS 콘서트에서도 많은 미국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제품”이라며 “미국 내에서 K-SPICY 열풍을 이끌고 있는 불닭브랜드의를 통해 미국 현지 시장을 적극 공략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양식품은 오는 하반기 동남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수출 전용 불닭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삼양식품은 해외시장 확대에 발맞춰 현지 맞춤형 제품을 꾸준히 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