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영준 박사 칼럼> HACCP과 인증 전성시대

URL복사

1959년 미국 우주계획용 식품제조에서 시작된 HACCP이 우리나라에서도 1995년 도입돼 50여년이 지났다.


정부가 불량식품을 4대악 중 하나로 지정하고 이를 근절키 위해 지속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나 최근 식품 위생사고가 끊이지 않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HACCP 인증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본지는 HACCP교육기관 미래엠케이씨 유영준 대표로부터 연재를 통해 HACCP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그야 말로 인증 전성시대이다.


지난 주에 필자는 간단한 수술을 할 일이 있어 병원에 입원한 일이 있었다. 간호사 등 직원들이 늦은 밤에 또 아침에 평소에 한던 모습과 달리 긴장된 모습으로 교육도 하고 부산히 움직였다.


보사부로부터 병원이 인증을 받게 되어 있어 준비에 여념이 없다고 했다. 병원도 인증을 받고 대학교도 인증을 받고, 기업들은 말할 것도 없고 그야 말로 인증 전성시대이다.


필자는 요즈음 책을 한권 쓰고 있는데 역시 인증 관련 책이다.


인증 관련 실무 자료집인데 책 제목은 ‘할랄,HACCP,ISO,기타 인증 실무자료집’이다. ‘할랄,HACCP,ISO,기타 인증제도들은 사촌간이다‘ 라는 부제가 더 재미있다.


인증은 제3자가 고객을 대신해서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직을 평가하여 고객이 원하는 수준인지를 해당 기준에 맞춰 평가하는 제도이다.


여러 가지가 있지만 ISO가 가장 유명하다. ISO는 국제표준화기구를 말한다. 기능별로 여러 규격이 있는데, 몇 가지만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ISO9001은 품질경영시스템을 말하고, ISO14001은 환경경영시스템이다. ISO22000은 식품안전경영시스템을 말한다. 이 ISO22000 또는 요즈음 각 식품산업계에서 서두르고 있는 FSSC22000은 식품관련 영역에 선행요건이 강화된 특화된 시스템이다. 품질관리와 위생관리 모두를 아우르고 있다.


HACCP는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이라는 긴 이름을 갖고 있었으나 이해하기도 어렵고 부르기도 뭣해서인지 ‘식품안전관리기준’으로 바꿔 부르기 시작했다. 이 HACCP을 품질경영 틀로 만든 것이 ISO/FSSC 22000인 것이다.


그런데 좋은 의미로 시작한 인증제도가 이제는 너무 많아져서 그 어려움이 많아 중소기업에게는 심각한 고민거리로 등장하고 있다. 너무 많고 중복이 심하고 유지하는 비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기업에게 별로 도움이 안된다는데 더 큰 문제가 있다.


인증제도는 다음과 같이 분류된다.

 

필자는 이번에 할랄, HACCP, ISO 및 기타 수많은 인증제도들을 모두 아우르는 인증 자료집을 발간할 준비를 하며 이제 막 탈고를 했다. 앞으로 ‘인증사전’을 만드는 것을 ‘일생의 업’으로 삼고자 한다.


정말 이 인증 자료집 한 권만 있으면 서로 4촌간인 여러 인증업무를 전문가가 없어도 기업체의 담당자가 회사 일을 하면서 이 인증업무를 해 나갈 수 있게 하는 것이 필자의 꿈이다.


최근에는 불안한 심리를 이용한 자격증 장사꾼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정부 각 부처나 지자체에서도 경쟁적으로 만들고 있다.


국가표준인증 통합정보시스템인 ‘e나라표준인증‘ 홈페이지에 따르면,  “‘제품 안전’이라는 똑같은 목적이더라도, 부처마다 인증 마크가 달라 중복해서 인증받아야하는 불편함이 있다는 등 여러 이유로 13개 법정의무인증마크를 국가통합인증마크 하나로 통합하였습니다.”(‘11.1)라고 자화자찬하고 있다.


그러나 얼마 전 매스컴에서는 이 KC 때문에 못해 먹겠다는 시장상인들의 아우성을 전하고 있다. 무슨 소리인가? 2013년 자료를 보면 엄청난 개혁을 하여 많은 성과를 냈다는 보도 자료는 또 무엇인가?


이번에 식약처에서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을 새로 발족하고, 본원 외에 전국을 6개 지원과 2개 출장소를 두고 있다. 이를 계기로 그 동안 필자를 포함한 많은 HACCP관련자들이 이구동성으로 하소연하고 있는 것 중에 최소한도 인증 조직마다, 인증 심사원 마다 서로 다르다고 아우성인 심사 눈높이(인증기준)만이라도 일치 시켰으면 하는 소박한 부탁을 해 본다.


또 인증심사를 받는 입장에서 일을 했으면 한다. 엄청남 많은 비용을 들여 어렵게 획득한 인증을 스스로 포기하고 있는 영업자들의 타들어 가는 속내에 귀를 기울여 주기 바란다.

관련기사

3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뚜레쥬르, 어버이날 맞아 ‘카라멜 플라워 케이크’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가정의 달을 맞아 화사한 플라워 케이크를 선보이고 구매 고객 대상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에 출시하는 플라워 케이크는 사랑과 감사를 표현할 때 빠지지 않는 ‘꽃’을 모티프로 ‘완연한 봄의 정원’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비주얼을 뽐낸다. 다가오는 어버이날, 스승의 날 마음을 전하기 위한 선물로 제격이다. 대표 제품 ‘카라멜 플라워 케이크’는 달콤한 캐러멜 가나슈와 고소한 버터크림을 샌드하고 토피 캐러멜 크림으로 아이싱 해 깊고 풍부한 맛을 낸다. 케이크 위에 올린 카네이션·라넌큘러스 조화 장식과 꽃 일러스트가 그려진 케이크 입체 받침이 케이크를 더욱 화사하게 빛내주는 효과를 낸다. ‘플라워베리 생크림’은 상큼한 딸기 다이스를 넣은 딸기 리플잼과 달콤한 연유 커스터드 크림을 샌드 한 생크림 케이크 위에 아기자기한 장미 장식물과 꽃·나비 그림을 더했다. ‘꽃밭에 딸기 생크림’은 상큼한 딸기에 풍부하고 달콤한 리치맛을 더해 새콤달콤한 두 가지 과일 맛을 내는 생크림 케이크다. 선물 수요가 집중되는 때인 만큼 구매 고객 대상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8일까지 ‘현대카드 M 포인트 재적립 프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