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재수 장관 "설 명절 AI 특별방역대책 추진"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 기자]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4일 "설 명절 전후 25일과 내달 1일에 군 제독차량과 농협 공동방제단 등을 활용해 전국에 일제 소독을 강도높게 실시하겠다"며 "설 명절 기간 동안 AI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가금류 축산농가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설 명절기간 조류독감(AI) 확산 방지를 위해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26일까지 지자체별로 가금 농장과 축산 시설의 방역 시설과 실태를 일제 지도․점검한다"며 "농식품부 지역담당관(124명)과 농식품 관련 유관  기관 직원들이 축산 시설과 거점 소독 시설 소독 등 방역조치 이행 상황을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축산인들에게 "축사에 들어갈 때 분변 등에 의해 축사가 오염되지 않도록 축사 전용 신발로 바꿔 신고 소독필증이 없는 차량의 농장 출입을 막아달라"며 "농장에 택배, 우편물, 음식배달을 위한 외부인 출입을 제한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장관은 또 "농장에 있는 사료 잔존물에 대해서는 매일 청소와  소독을 실시하고 AI 의심 증상을 발견할 때에는 관계당국에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하여 AI 발생으로 피해를 본 축산농가에 대해 살처분 보상금을 신속하게 지불하겠다"며 "설 명절 이전에 살처분 보상금의 50% 수준이 조기에 지급하겠다"고 전했다.


농식품부는 설 명절 귀성객을 대상으로 터미널 역사에서 홍보캠페인을 진행한다. 또 전광판이나 현수막을 활용해 대국민 행동요령을 홍보하고 방역조치에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김 장광는 "AI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설 명절 기간에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차량소독과 축산 농장 주변의 이동통제로 인해 다소 불편이 있더라도 AI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이므로 차량 소독과 이동통제에 협조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AI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가축질병 방지대책을 준비중"이라며 "지자체와 현장에서 건의한 사항들을 중심으로 토론회와 공청회를 열어 공감대를 형성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