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낙연 국무총리, “AI 확산 차단… 평창올림픽 끝날 때까지 전국 비상방역”

URL복사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정부서울청사(서울-세종 영상회의)에서 농식품부 장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AI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열고 “AI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전국 지자체들이 비상방역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대책회의는 지난 4일 경기 포천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됨에 따라,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최 되는 강원지역 및 전국으로 추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범정부적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긴급하게 개최됐다.

이 총리는 “포천은 가축전염병 특히 가금류 전염병에 대단히 취약한 곳이며, 밀집 사육이 가장 현저한 산란계 농장에서 AI가 처음 발생했다는 것, 평창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와 매우 인접한 곳에서 발생했다는 점에 경각심을 갖자는 취지로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농림축산식품부 분석 결과 이번 겨울 AI도 농장 대 농장 간 전염보다는 철새 분변 등으로 전염되는 경우가 많다”며 “지금까지 AI 발생은 전북, 전남, 경기도 포천이지만 철새 분변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경기, 충남, 제주까지 번져있다. 이는 AI가 전국적으로 발생할 수도 있다는 시사”라고 우려했다.

이 총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이제 35일 앞으로 다가왔다. 작년 10월부터 평창올림픽에 대비해 AI 특별 방역 대책에 임해왔다”면서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자치단체, 민간의 관련 분야도 동참한 덕분에 지난해 11월부터 1월까지 AI 발생건수가 2016년 11월부터 2017년 1월 317건에서 10건으로 줄었고, 같은 기간 살처분 가금류는 3054만에서 107만에서 줄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어 “AI 전국 확산을 막기위해 이제까지 AI가 발생한 지방은 물론 발생하지 않은 지자체들도 평창 올림픽, 패럴림픽이 끝나는 그 시점까지라도 비상 방역에 동참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이 총리는 살처분 보상금과 휴지기 보상금 등이 제때 이뤄질 수 있도록 농식품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잘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일 경기 포천의 산란계 농장에서 AI 항원이 검출된 직후 경기 전역과 강원 철원군 대상 가금류, 관련 사람, 차량, 물품 등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1월3일 15시~1월5일 15시)했고, 해당 농장과 반경 3km 지역에서 사육중인 가금에 대한 살처분을 실시하는 등 신속한 초동방역 조치를 했다. 

아울러 지난 4일 AI 의심신고가 들어온 전남 강진의 종오리 농장에 대해서는 전남 지역에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1월5일 00시~1월5일 12시)하고, 해당 농장과 반경 3km 지역에서 사육 중인 오리에 대해 살처분했다.

정부는 AI 확산 위험성이 높은 산란계 밀집사육단지에는 이동통제 초소를 설치해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지자체에 사전 등록한 유통 상인에게만 제한적으로 계란 반출을 허용하는 등 강도 높은 차단방역조치를 추진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