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해태제과, ‘농심 수미칩은 2인자’ 발끈

URL복사

스낵시장 1위는 ‘허니버터칩’ 주장...판매와 구매형태 달라 차이 난다 해명

해태제과(대표 신정훈)가 농심(대표 박준)이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올 들어 3개월 연속 스낵시장 전체 1위 자리에 오르며 트렌드의 중심에 섰다고 밝힌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허니버터칩이 만든 모처럼만의 제과시장의 호기에서 오리지널 제품의 이미지를 훼손하려는 경쟁사의 행태는 지극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에 따르면 허니버터칩은 올 1분기에 완판 행진을 계속하며 경쟁 제품들과의 격차를 더 크게 벌여 스낵시장 1위 자리를 확고하게 지키고 있다.

 

사측은 현재까지도 100% 풀 생산을 하고 있지만 시장 수요를 쫓아가지 못하면서 품귀현상이 계속되고 있으며 허니버터칩의 1분기 매출을 자체 집계한 결과 184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AC 닐슨코리아의 산정 방식으로 전환한 매출에서도 수미칩 허니머스타드(130억원), 새우깡(114억원) 보다 더 높아 스낵시장 1위 제품임을 재확인했다는 주장이다.

 

실제 허니버터칩의 지난 1분기 매출은 소비자가 기준으로 184억원이다. 소비자가가 아닌 실제 판매가를 적용하는 AC닐슨코리아의 조사방식으로 계산하면 147억원이다. 농심에서 밝힌 87억원과는 큰 차이가 있다는 것이 해태제과의 의견이다.

해태제과는 차이가 나는 원인은 허니버터칩의 판매와 구매형태가 기존 제품과는 완전히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허니버터칩은 대부분 매장에서 진열 자체가 되지 않고 일부 진열된다고 해도 순식간에 품절되고 있어서 거래처 점주들은 허니버터칩을 매장에 진열하지 않고 단골고객들 위주의 예약방식으로 판매하며 대부분 현금판매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정확한 포스데이터를 확인하기 어려워 조사결과에 반영되지 않는다는 것 이다.

 

한편, 농심은 28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월 매출 40억원을 꾸준히 기록 중인 새우깡보다 수미칩 허니머스타드의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오리온 포카칩 스윗치즈와 해태 허니버터칩3위와 6위에 각각 올랐고 밝혔다.

 

관련기사

5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